박세리(26.CJ)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자이언트이글클래식(총상금 100만달러)에서 최종일 역전 드라마를 쓰는데 실패했다. 박세리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비에너의 스쿼크릭골프장(파72. 6천454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로 선전을 펼쳤으나 선두와 3타차를 2타차로 줄이는데 만족해야 했다. 3라운드합계 10언더파 206타로 대회를 마친 박세리는 12언더파 204타로 연장전을 펼친 레이첼 테스키(호주), 3주연속 우승을 노리던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 ,제니퍼 로살레스(필리핀), 로리 케인(캐나다. 이상 204타) 등 4명의 공동선두에 2타모자란 공동5위에 올랐다. 4명이 펼친 연장 승부에서는 테스키가 연장 세번째홀에서 버디를 잡아내 올들어첫 우승을 일궈냈다. 우승은 내줬지만 LPGA 무대를 휩쓸고 있는 '코리언 파워'가 다시 한번 맹위를떨친 하루였다. 장정(23)이 6언더파 66타의 맹타를 휘둘러 합계 9언더파 207타로 공동8위를 차지, 올들어 두번째 '톱10'에 입상했고 박지은(24.나이키골프)도 6타를 줄여 합계 8언더파 208타, 11위로 순위를 끌어 올렸다. 중위권으로 처졌던 김미현(26.KTF)도 4언더파 68타로 힘을 내며 합계 5언더파 211타로 공동21위까지 치고 올라와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의 체면을 다소나마 살렸다. 선두에 3타 뒤진 채 최종 라운드에 나선 박세리는 한층 정교해진 드라이브샷과아이언샷을 앞세워 추격전에 나섰다. 3번홀(파4)에서 1.2m 버디 찬스를 놓치지 않은 박세리는 5번홀(파5)에서는 두번째샷을 벙커에 빠트렸지만 벙커샷으로 홀 3m에 붙인 뒤 버디를 추가했다. 9번홀(파3)에서 4m 짜리 버디 퍼트를 집어넣으면서 전반에만 3타를 줄인 박세리는 11번홀(파4)에서 106야드를 남기고 웨지로 친 두번째샷이 그대로 홀로 빨려들어가는 이글로 역전 우승 드라마를 연출해내는 듯 했다. 그러나 티샷이 그린을 벗어난 15번홀(파3)에서 어프로치샷을 실수하면서 5.5m거리의 부담스런 파퍼트를 남기며 1타를 잃고 말았다. 상승세에 제동이 걸린 박세리는 나머지 3개홀에서 버디 퍼트가 잇따라 빗나가면서 더 이상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3라운드 공동선두였던 테스키는 좀체 타수를 줄이지 못해 역전패의 위기에 몰렸으나 17번(파4), 18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뽑아내며 기사회생한 끝에 감격의 시즌 첫 우승을 이끌어냈다. 특히 지난해 개막전 핑배너헬스에서 소렌스탐을 연장전에서 제친데 이어 또 다시 '지존'을 꺾어 기쁨이 더했다. 통산 7승이자 지난해 7월 제이미파크로거클래식 제패 이후 11개월만의 우승. 연장 첫홀을 파로 비긴 테스키 등 4명은 두번째홀에서 나란히 버디를 잡아 세번째 연장홀에 돌입했다. 3주 연속 우승을 노리던 소렌스탐은 전반에만 4개의 버디를 뽑아내 손쉽게 역전승을 이끌어내는 듯 했으나 후반 9개홀에서 단 1타도 줄이지 못했고 16차례 연장전에서 12승을 뽑아낸 '연장불패'의 명성에 다소 흠집이 갔다. 그러나 소렌스탐은 올들어 8차례 출전한 대회에서 한번도 10위권 밖으로 밀려나지 않았다. 올들어 우승맛을 보지 못한 케인은 이날 보기없이 9개의 버디를 쓸어 담아 전날로살레스와 진 바솔로뮤(미국)가 타이 기록을 세웠던 코스레코드(64타)를 갈아치우며 일찌감치 단독선두에 나섰으나 끝내 우승컵을 품지 못했다. 전날 64타로 코스레코드 타이를 이뤘던 로살레스도 4언더파 68타를 때려 연장전에 합류했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