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초이' 최희섭(24.시카고 컵스)이 올해 미국프로야구 내셔널리그(NL) 신인왕으로 손색이 없음을 또 한번 인정받았다. 미국 스포츠전문 주간지 스포츠위클리는 최근호에서 지난 한달 동안의 성적을 토대로 야구 전문가들이 투표로 선정한 5월의 신인왕 후보 1위에 최희섭을 올렸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의 `4월 최우수선수'로 선정됐던 최희섭은 1위 4표와 2위 1표등 총 23점을 얻어 점수는 같지만 1위 2표에 그친 하비에르 내디(샌디에이고)를 따돌렸다. 4월 한달간 5개의 홈런을 몰아쳤던 최희섭은 지난 달에는 2홈런 등 타율 0.231(65타수 15안타), 7타점, 8득점에 그쳤지만 다른 선수들에 비해 상대적 우위를 보였다. 또 시즌 2승2패에 방어율 3.07을 기록중인 한국인투수 서재응(26.뉴욕 메츠)도1위 2표 등 총 12점을 얻어 NL 신인왕 후보 3위에 명함을 내밀며 NL 신인왕 경쟁에뛰어 들었다. 한편 아메리칸리그에서는 메이저리그 사무국 선정 4월 `이달의 신인'이었던 일본인타자 마쓰이 히데키(뉴욕 양키스)가 외야수 로코 발델리와 투수 랜스 카터(이상탬파베이)에 이어 5월 신인왕 후보 3위에 랭크됐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