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프로야구의 최희섭(24.시카고 컵스)이 활발한공격력을 앞세워 팀의 역전승을 이끌었다. 최근 타격이 부진했던 최희섭은 4일(한국시간)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탬파베이데블레이스와의 인터리그에 6번타자로 선발 출전해 3타수 2안타로 공격의 물꼬를 트며 2득점, 팀의 3-2 역전승에 발판을 마련했다. 최희섭은 이로써 올 시즌 타율을 0.246으로 끌어올리며 26득점을 기록했다. 0-2로 뒤지던 2회말 첫 타석에서 2루수 땅볼로 물러난 최희섭은 4회 선두타자로나서 내야안타로 진루했지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하지는 못했다. 하지만 최희섭은 6회 1사후 상대투수 제레미 곤살레스의 4구째를 공략해 2루타를 만든 뒤 라몬 마르티네스의 적시 2루타 때 홈을 밟아 추격에 불을 댕겼다. 8회에도 볼넷으로 나간 최희섭은 후속타자들이 몸에 맞는 공과 볼넷을 골라내 3루까지 간 뒤 레니 해리스의 땅볼 타구 때 득점, 2-2 동점을 만들었다. 9회 무사 1,2루에서 다시 타석에 들어선 최희섭은 희생번트로 주자들을 2,3루로보냈고 시카고는 탬파베이의 마무리 앨런 르바인의 폭투를 틈타 결승점을 뽑았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 시카고의 간판타자 새미 소사는 코르크가 든 부정 방망이를사용한 것이 드러나 퇴장당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기자 ct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