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프로야구에서 활약 중인 최희섭(24.시카고 컵스)이 안타와 타점을 추가했다. 최희섭은 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세인트루이스의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원정경기에 6번타자로 선발 출장해 2타수 1안타에 1타점을기록했지만 팀은 3-6으로 패했다. 전날 대수비로만 출전, 타석에 들어서지 못했던 최희섭은 시즌 타율을 0.261에서 0.266으로 소폭 끌어올렸고 21타점을 마크했다. 0-3으로 뒤지던 2회 1사, 1루 상황에서 첫 타석에 나선 최희섭은 상대 선발 제이슨 시몬태치로부터 우중간에 떨어지는 2루타를 쳐 트로이 오리어리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5회에 1루수 앞 땅볼로 물러난 최희섭은 7회 볼넷을 골라 무사 만루의 찬스를만들었으나 후속타자 라몬 마르티네스가 병살타를 치는 바람에 2루에서 아웃돼 득점하지는 못했다. 최희섭은 9회 타석에서 에릭 캐로스와 교체됐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기자 ct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