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10월 사업이 중단됐던 스포츠토토 복표 발매가 오는 7월께 재개될 전망이다.

토토 사업권자인 국민체육진흥공단은 스포츠토토㈜)의 주식 67.1%를 동양제과 컨소시엄이 3백억원에 매입함에 따라 사업계약 변경을 완료,7월중 토토발매를 재개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이를 위해 이달중 스포츠토토의 올해 사업계획에 대한 문화관광부의 승인을 받을 것이라고 공단은 설명했다.

이종인 공단 이사장은 "사업을 접어야 할 상황에서 동양제과의 투자가 극적으로 성사돼 회생이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공단은 내달중 스포츠토토의 이미지 개선 작업을 실시하는 등 발행 준비 작업을 완료해 7월중 K리그,한·일축구전 등을 대상으로 스포츠 토토 발행을 시작하기로 했다.

축구와 농구뿐만 아니라 야구경기를 복권 발행대상에 포함시키는 등 수입증대를 위한 방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스포츠토토는 축구 및 농구경기 승패를 맞혀 당첨금을 받는 것으로 2001년 10월 발매됐으나 자금난과 비리의혹 등으로 경영난을 겪으며 사업이 중단됐다.

장유택 기자 changy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