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수리' 최용수(이치하라)가 해트트릭을 올리며 펄펄 날았고안정환(시미즈 S-펄스)도 고종수(교토 퍼플상가)와의 일본프로축구(J리그) 첫 맞대결에서 완승을 거뒀다. 최용수는 26일 밤 홈에서 열린 요코하마 마리노스와의 리그에서 3골을 몰아치며팀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시작 1분만에 벼락골을 터뜨린 최용수는 전반 28분과 후반 28분 잇따라 득점포를 가동,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최용수는 이로써 시즌 5호째로 득점랭킹 1위에 나서며 본격적인 득점왕 사냥에돌입했다. 안정환도 이날 교토에서 원정경기로 열린 경기에서 1-0으로 앞서던 후반 37분산토스의 추가골을 도운 뒤 43분엔 페널티지역 내에서 오른발로 쐐기골을 낚아 개막전 이후 정규리그 2호골을 장식했다. 시미즈는 안정환의 활약으로 3-0으로 승리, 1무3패 후 첫 승을 신고하며 반등에나섰다. 반면 지난 23일 나비스코컵에서 J리그 진출 후 첫 골을 터트렸던 고종수는 선발로 출전했으나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한 채 후반 23분 교체돼 명암이 엇갈렸다. (서울=연합뉴스) jah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