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26.CJ)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칙필A채리티챔피언십(총상금 135만달러) 2라운드에서 단독 3위에 올라 올시즌 2번째우승 가능성을 높였다.

또 개막전 돌풍의 주역 김초롱(19.크리스티나 김)과 강수연(27.아스트라), 김미현(26.KTF)이 나란히 공동4위에 올라 우승경쟁에 가세하는가 하면 `골프 천재' 위성미(14.미국명 미셸 위)는 많은 관중을 몰고 다니며 나비스코챔피언십에 이어 2개 대회째 컷을 통과하는 등 `코리언돌풍'이 거셌다.

한국돌풍의 선봉에 선 박세리는 27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스톡브릿지의 이글스랜딩골프장(파72.6천187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보기없이 7개의 버디를 쓸어담아 7언더파 65타를 쳤다.

전날 비로 중단됐던 1라운드를 1언더파로 마무리, 공동44위에 그쳤던 박세리는중간합계 8언더파 136타로 선두인 카리 웹(133타)과 뒤늦게 2위로 치고 올라온 셰이니 와(이상 호주.135타)에 이어 단독 3위로 급부상했다.

시즌 첫승을 노리는 웹과 급상승세의 와에게 각각 3타와 1타 차로 뒤져 있지만몰아치기에 능한 만큼 박세리의 역전 우승 가능성은 충분하다.

10번홀에서 시작한 박세리는 전반 9홀 가운데 1홀, 18홀 중 4홀만 페어웨이를놓칠 정도로 정확한 샷을 구사했다.

또 퍼팅 수도 1라운드(29개) 보다 2개나 줄이면서 잇따라 찾아온 버디 기회를확실하게 챙겼다.

11번홀에서 첫 버디를 잡은 박세리는 16번홀(이상 파3)에서 다시 1타를 줄였다.

또 전반 마지막홀인 18번홀(파5)에 이어 후반 시작홀인 1번홀(파4)과 2번홀(파5)에서 3홀 연속 버디를 낚으며 상승세에 불을 지폈다.

이어 박세리는 6번홀(파5)에 이어 마지막 9번홀(파4)에서도 버디퍼트를 떨구며산뜻하게 2라운드를 마무리했다.

1라운드에서 5개, 2라운드에서도 6개의 버디를 낚은 웹은 36홀째 보기 없는 플레이를 이어가며 단독선두로 나서 시즌 첫 우승에 바짝 다가섰다.

1라운드에서 공동10위에 그쳤던 와 역시 2라운드에서 8개의 버디를 잡고 보기는2개에 그치면서 박세리를 밀어내고 단독 2위로 올라섰다.

한편 36명의 선수가 지연된 경기일정 때문에 2라운드 경기를 마치지 못한 가운데 한국 선수들의 돌풍이 거세게 일었다.

김초롱은 전반 보기와 버디 1개씩을 주고받았지만 후반 신들린 퍼팅으로 무려 5개의 버디를 뽑으며 박세리에 1타 뒤진 공동4위에 포진했다.

또 무려 6개의 버디를 낚으면서 공동1위로 1라운드를 마친 강수연은 2라운드에서 다소 주춤했지만 버디 2개와 보기 1개를 묶어 1타를 줄였다.

오랜만에 리더보드 상단에 오른 김미현도 이날 보기 1개를 범했지만 4-7번홀에서 4홀 연속 버디쇼를 펼치는 등 모두 5개의 버디를 잡아 4타를 줄여 김초롱, 강수연, 베스 대니얼(미국) 등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최근 슬럼프 조짐을 보였던 박지은은 1라운드를 5언더파 공동3위로 마친 뒤 2라운드 시작과 함께 버디를 낚아 한때 선두로 나섰지만 아이언샷이 크게 흔들리면서타수를 줄이지 못해 공동11위에 만족해야 했다.

또 김영(23.신세계)은 2라운드에서 2오버파로 부진했지만 1라운드에서 5언더파를 쳐 공동3위에서 공동29위로 밀렸다.

반대로 김수영(25)은 2라운드에서 3언더파를 치면서 1라운드 부진을 만회, 공동59위에서 30계단 가까이 뛰어올라 김영과 어깨 높이를 맞췄다.

`천재 소녀' 위성미의 기세도 여전했다.

전날 악천후로 경기가 연기돼 하루에 31홀을 도는 강행군 속에서도 평정을 잃거나 지치는 기색을 보이지 않은 위성미는 정교한 아이언샷으로 2라운드 그린적중률이83%에 달했고 신기의 롱퍼팅도 잇따라 성공시켜 갤러리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특히 위성미는 메이저대회 6회 우승자로 올해 첫 우승에 다가선 웹과 박세리의선두 경쟁을 무색케 할 만큼 많은 갤러리를 몰고다녔고 언론의 관심도 온통 위성미에게 집중됐다.

1라운드를 이븐파로 마감한 위성미는 2라운드에서 보기 3개와 버디 5개를 묶어2언더파를 치면서 중간합계 142타로 전날 공동58위에서 공동43위로 올라서 이번에도여유있게 컷을 통과했다.

이밖에 장정(23)과 한희원(25.휠라코리아)이 1언더파 143타로 공동 51위, 이정연(24.한국타이어)과 고아라(23.하이마트)가 공동66위로 컷 통과 가능성이 높다.

한편 양영아(25)는 공동78위, 박희정(23.CJ)는 공동91위, 여민선(31)은 공동 119위로 처져 탈락 위기에 놓였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훈기자 meola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