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26.CJ)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칙필A채리티챔피언십(총상금 135만달러) 2라운드에서 단독 2위에 올라 시즌 2승을 가능성을 높였다. 또 개막전 `한국돌풍'의 주역 김초롱(19.크리스티나 김)과 `한류열풍'에 가세한강수연(27.아스트라)은 공동3위, 박지은(24.나이키골프)도 공동10위에 올라 4명의한국선수가 톱10에 진입했다. 박세리는 27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스톡브릿지의 이글스랜딩골프장(파72.6천187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보기없이 7개의 버디를 쓸어담아 7언더파 65타를 쳤다. 전날 비로 중단됐던 1라운드를 1언더파로 마무리, 공동44위에 그쳤던 박세리는이로써 중간합계 8언더파 136타로 선두 카리 웹(호주.133타)에 3타 뒤진 단독 2위로뛰어올랐다. 시즌 첫승을 노리는 웹이 이틀째 강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몰아치기에 능한 박세리가 급격한 상승세를 타 최종일 역전 우승 가능성은 충분하다. 10번홀에서 시작한 박세리는 전반 9홀 가운데 1홀, 18홀 중 4홀만 페어웨이를놓칠 정도로 정확한 샷을 구사했다. 또 퍼팅 수도 1라운드(29개)에 비해 2개나 줄이면서 잇따른 버디 기회를 좀처럼놓치지 않았다. 11번홀에서 첫 버디를 잡은 박세리는 16번홀(이상 파3)에서 다시 버디로 1타를줄였다. 또 전반 마지막홀인 18번홀(파5)에 이어 후반 시작홀인 1번홀(파4)과 2번홀(파5)에서 3홀 연속 버디를 낚으며 급격한 상승세를 탔다. 이어 박세리는 6번홀(파5)에 이어 마지막 9번홀(파4)에서도 버디퍼트를 떨구며산뜻하게 2라운드를 마무리했다. 1라운드에서 5개, 2라운드에서도 6개의 버디를 낚은 웹은 36홀째 보기 없는 플레이를 이어가며 시즌 첫 우승에 바짝 다가섰다. 김초롱은 전반 보기와 버디 1개씩을 주고받았지만 후반 신들린 퍼팅으로 무려 5개의 버디를 뽑으며 박세리에 1타 뒤진 공동3위에 포진했다. 또 무려 6개의 버디를 낚으면서 공동1위로 1라운드를 마친 강수연은 2라운드에서 다소 주춤했지만 버디 2개와 보기 1개를 묶어 1타를 줄여 김초롱, 베스 대니얼(미국), 셰이니 와(호주) 등과 어깨를 나란히했다. 최근 슬럼프 조짐을 보였던 박지은은 1라운드를 5언더파 공동3위로 마친 뒤 2라운드 시작과 함께 버디를 낚아 한때 선두로 나섰지만 아이언샷이 크게 흔들리면서타수를 줄이지 못한 채 공동10위에 만족해야 했다. 오랜만에 리더보드 상단으로 올라온 김미현(26.KTF)도 전날 3언더파에 이어 이틀째 경기에서도 선전하며 공동15위에서 톱10 진입을 노리고 있다. 또 김영(23.신세계)은 2라운드에서 2오버파로 부진했지만 1라운드에서 5언더파를 기록, 공동23위를 달리고 있다. `골프천재' 위성미(14.미국명 미셸 위)도 중간합계 2언더파 142타, 공동35위권으로 2라운드를 마쳐 나비스코챔피언십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컷 통과가 유력하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훈기자 meola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