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농구연맹(KBL)은 원주 TG와 대구 동양간 챔피언 결정전 5차전의 시간 측정이 잘못된데 대한 책임 소재를 가려 관련자를 중징계하기로 했다. 이인표 경기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사고는 그냥 넘어갈 수 없는 어처구니 없는 것"이라면서 "계시원을 비롯해 심판, 감독관 등 경기 운영자의 책임이 확인되면 중징계할 것"이라고 16일 밝혔다. 이 위원장은 또 현재 사고에 대한 진상 조사가 진행중이며 조사 결과를 재정위원회에 넘겨 관련자를 처벌하는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조사 결과가 곧 나올 수 있지만 재정위원회의 결정이 내려지기까지 다소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사고 재발 방지책으로 홈 지역에 속한 계시원에 대한 교육을 강화해 중립성을 갖추도록 하는게 시급하다고 이 위원장은 지적했다. 또 다소 예산이 더 들더라도 경기 진행 요원을 육성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그는 강조했다. 한편 지난 11일 원주에서 열린 챔피언결정전 5차전에서는 경기 종료 1분16초전 계시기가 15초간 멈췄으나 심판과 경기 감독관이 이를 발견하지 못한 채 진행됐고 경기 막판 역전패한 동양의 제소를 받고 KBL은 재경기 결정을 내렸지만 동양은 추후제소를 취하하고 경기 결과를 받아들였다. (서울=연합뉴스) 양태삼기자 tsyang@yonhapnews.net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