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 밀란(이탈리아)이 발렌시아(스페인)와의 1차전을 승리로 이끌며 2002~2003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인터 밀란은 10일(이하 한국시간) 밀라노 산시로스타디움에서 열린 발렌시아와의 대회 8강전 홈경기에서 이탈리아축구대표팀 스트라이커 크리스티안 비에리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인터 밀란은 이로써 오는 23일 속개되는 원정 경기에서 비기기만 해도 4강 티켓을 손에 넣는다. 승부의 저울추는 골게터 비에리가 득점포를 터뜨린 인터 밀란에 일찌감치 기울었다. 에르난 크레스포와 짝을 이뤄 최전방 공격수로 나온 비에리는 전반 14분 터키 출신의 미드필더 벨로졸루 엠레가 왼쪽 측면에서 센터링한 볼을 크레스포가 살짝 방향을 바꿔주자 헤딩슛,네트를 갈랐다.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린 경기에서는 바르셀로나(스페인)와 유벤투스(이탈리아)가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