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주가 10일 새벽(한국시간) 열린 "파3 컨테스트"에서 캐디로 나선 아들 호준(6)이 닦아준 볼을 받고 있다.


/오거스타(미 조지아주)=AP연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