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 땅콩' 김미현(26.KTF)이 가파른 상승세로 `여자 골프 1인자'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의 선두 경쟁에 불을 댕겼다.

또 박세리(26.CJ)도 1타를 줄이면서 톱10에 진입, 타이틀 방어 가능성을 살리는등 한국 선수들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김미현은 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타자나의 엘카바예로골프장(파72. 6천394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오피스디포(총상금 150만달러) 2라운드에서 버디 4개를 잡고 보기는 1개로 막아 4언더파를 쳤다.

전날 2오버파 부진으로 공동 30위에 그쳤던 김미현은 일몰로 마지막홀 경기가 연기된 가운데 중간합계 2언더파로 이날 2타를 줄인 헤더 보위(미국)와 나란히 공동 2위로 뛰어올랐다.

2라운드에서 단 1타도 줄이지 못했지만 선두를 지킨 소렌스탐(140타)과는 불과 2타차여서 상승세가 지속될 경우 역전도 가능한 상황이다.

티샷이 자주 페어웨이를 벗어났던 김미현은 그러나 17개홀 가운데 단 1홀에서만 그린을 놓칠 정도로 정교한 아이언과 페어웨이우드샷을 구사했다.

또 후반에 다소 흔들렸지만 전반에는 무난한 퍼팅으로 버디 기회를 잘 살려나가며 전반에 타수를 대폭 줄였다.

경기 시작과 함께 10번홀(파3)에서 버디를 낚은 김미현은 13번과 14번홀(이상파4)에서 연속 버디를 잡으며 한껏 기세를 올렸고 17번홀(파5)에서 다시 버디퍼트를 떨구며 전반에만 4타를 줄이는 기염을 토했다.

후반들어 1번홀(파5)에서 다시 버디를 잡은 김미현은 소렌스탐과의 격차를 1타차로 좁히며 보위를 3위로 밀어내고 한때 단독 2위까지 치고 올라섰다.

그러나 이후 퍼팅이 다소 흔들린 김미현은 5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해 다시 공동 2위를 허용한 뒤 더 이상 타수를 줄이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이틀째 선두 자리를 지키며 시즌 첫 우승에 대한 기대를 높인 소렌스탐은 첫 7개홀 가운데 4홀에서 버디를 낚는 기염을 토했지만 이후 4개의 보기를 범해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전날 지옥과 천당을 오가며 어려운 출발을 했던 디펜딩챔피언 박세리는 이날 1타를 줄이는 `거북이 걸음'을 걸었지만 중간합계 이븐파 144타로 선두 소렌스탐과의 차를 4타로 줄이면서 대회 2연패의 가능성을 살렸다.

보기 1개를 범했지만 2개의 버디를 잡은 박세리의 순위는 역시 공동 12위에서 출발한 베스 대니얼(미국)과 같은 공동 6위.

박희정(23.CJ)은 이날 버디 3개를 잡았지만 보기를 4개 범하면서 오버파 스코어를 냈지만 공동 12위에서 공동 11위로 1계단 올라섰다.

그러나 2라운드를 이븐파로 막은 장정(23)은 공동 47위에서 공동 17위로 뛰어올랐고 첫날 6오버파 부진속에 100위권 밖으로 밀려났던 박지은(24.나이키골프)도 1타를 줄이면서 공동 29위까지 수직상승했다.

개막전 `코리아 돌풍'의 주역 김초롱(19.크리스티나 김) 역시 이날 오버파 스코어를 냈지만 공동 76위에서 공동 29위로 올라서며 공동 3위에서 추락한 `루키 라이벌' 로레나 오초아(멕시코)와 어깨 높이를 맞췄다.

이밖에 한희원(25.휠라코리아)이 공동 88위에서 공동 44위로, 김영(23.신세계)이 공동 119위에서 공동 53위로 상승세를 탔고 강수연(27.아스트라)도 공동 88위에서 공동 53위로 올라서 컷 통과가 유력하다.

올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나비스코챔피언십 우승자인 파트리샤 므니에-르부(프랑스)는 부진의 늪에서 헤어나지 못한 채 공동 79위에 그쳐 컷오프 탈락이 예상된다.

한편 김미현 등 이날 2라운드 경기를 마치지 못한 4명의 선수는 오는 7일 잔여경기를 치른 뒤 3라운드에 들어간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훈기자 meola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