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리그 신인왕에 도전하는 한국산 거포 최희섭(24.시카고 컵스)이 3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전날 시원한 3점포로 마수걸이 홈런을 신고했던 최희섭은 6일(한국시간) 신시내티의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계속된 신시내티 레즈와의 원정경기에서 결승타점을 포함해 2타수 1안타, 1볼넷, 2득점을 기록했다. 개막전부터 출장 경기 연속 안타를 치고 있는 최희섭은 이로써 10타수 3안타로타율 0.300, 4타점, 7득점을 기록하며 에릭 캐로스를 제치고 주전 굳히기에 돌입했다. 전날에 이어 5번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장한 최희섭은 0-0으로 맞선 2회초 무사 1루에서 타석에 등장, 신시내티의 선발 지미 헤인스의 초구를 통타해 깨끗한 우전안타를 뽑은 뒤 8번 폴 바코의 적시타때 홈을 밟았다. 또 2-2로 동점이 된 3회초에는 1사 1,3루에서 1루땅볼로 3루 주자를 불러들여타점을 올렸다. 최희섭은 5-3으로 앞선 5회초 볼넷을 골라 진루한 뒤 6회에는 캐로스와 교체됐고 캐로스는 안타없이 볼넷 2개만 골랐다. 3회에만 최희섭의 타점을 포함해 3점을 보탠 시카고는 난타전속에도 막판까지리드를 뺏기지 않고 9-7로 승리했고 최희섭은 결승타점의 주인공으로 기록됐다. 이날 경기는 시카고의 포수 바코가 5타수 4안타 6타점의 맹활약을 펼쳤고 신시내티는 간판타자 켄 그리피 주니어가 8회 다이빙캐치를 하다 어깨를 다친 뒤 실려나가 전력에 막대한 손실을 입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shoeles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