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동양이 코리아텐더의 태풍급 위력을 잠재우고 4강 플레이오프 첫 대결을 승리로 이끌고 챔피언 결정전에 한 발짝 다가섰다. 동양은 22일 대구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02-2003 Anycall 프로농구 여수 코리아텐더와의 플레이오프 4강전(5전3선승) 1차전에서 주포 마르커스 힉스(30점)의 맹활약에 힘입어 84-75로 낙승했다. 동양은 남은 4경기중 2승만 추가하면 챔피언 결정전에 오른다. 이날 경기는 코리아텐더가 플레이오프 6강전에서 펼쳤던 신들린 듯한 3점슛 기세를 앞세워 동양과 팽팽한 승부를 벌일 것으로 예상됐으나 결국 정규 리그 1위인 동양의 뒷심이 돋보이는 한판이었다. 동양은 2쿼터 초반까지 2-3점차로 계속 뒤졌으나 2쿼터 막판 힉스의 레이업 슛이 성공하며 45-45로 균형을 잡고 전반을 마무리,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동양은 3쿼터 초반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인 김병철(22점)의 잇단 슛이 꽂히면서 리드를 잡고 승리를 향해 순항해 나갔다. 동양은 김병철이 3쿼터 시작하자마자 미들 슛1개와 3점슛 2개 등 8점을 쓸어담았고 김승현도 3점슛으로 가세, 상대의 황진원이 3점슛으로 추격해왔지만 56-48로 점수를 벌렸다. 동양은 4쿼터들어 힉스의 슛이 부진한 틈을 노려 코리아텐더가 77-72, 5점차까지 추격해오자 종료 3분9초를 남겨놓고 김승현이 3점슛을 터뜨리며 상대 추격권에서 벗어났다. 힉스는 특히 김승현의 어시스트를 받아 다양한 덩크슛을 꽂아넣어 상대의 기세를 꺾었다. 코리아텐더는 초반만해도 40%에 가까운 높은 3점슛 성공률로 게임을 주도했으나 3쿼터부터 역전당하며 점수차가 벌어지자 초조한 탓인지 야투 성공률이 급격히 떨어져 고배를 마셨다. 특히 게임당 평균 25점을 올려줬던 주포 에릭 이버츠(20점)가 후반들어 침체돼 후반들어 벌어진 점수차를 뒤집지 못했다. (대구=연합뉴스) 양태삼기자 tsyang@yonhapnews.net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