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문평화축구재단이 주최하는 2003월드피스킹컵국제클럽축구대회가 오는 7월15일부터 22일까지 한국에서 열린다. 대회조직위원회(위원장 곽정환)는 5일 기자회견을 갖고 이 대회에 한국의 성남일화를 비롯, 유럽에서 AS 로마(이탈리아) PSV 에인트호벤(네덜란드) 올림피크 리옹(프랑스) 바이엘 레버쿠젠(독일), 미주에서 상 파울루(브라질) LA 갤럭시(미국), 아프리카의 카이저 치프스(남아공) 등 각 대륙의 클럽축구를 대표하는 8개팀이 참가한다고 밝혔다. K-리그 여름 휴식기에 열리는 월드피스킹컵은 특히 히딩크 전 대표팀 감독이 사령탑으로 있는 에인트호벤의 박지성과 이영표, LA의 홍명보, 레버쿠젠이 원소속팀인 차두리 등 지난해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뤄낸 태극전사들이 모습을 드러내 팬들의 관심을 모을 전망이다. 대회는 A.B조 예선리그와 각조 1위가 맞붙는 결승전으로 진행되고 상금은 우승200만달러, 준우승 50만달러 등 입상 금액만 250만달러에 이른다. 또 조별리그와 결승전 등 13경기 모두 월드컵경기장 6곳에서 치러지며 조추첨은 성남이 개최팀 자격으로 A조 1번시드를 배정받은 가운데 늦어도 5월까지 실시될 예정이다. 입장권과 광고, 중계권 등 대회 수익금은 축구를 통한 세계평화 기여란 대회 창설 취지에 맞게 후진국의 유소년축구 육성 프로그램에 쓰일 것이라고 조직위는 밝혔다. 조직위는 앞으로 이 대회를 FIFA 주최 컨페더레이션스컵과 유럽-남미클럽 챔피언결정전인 일본 도요타컵에 버금가는 세계적 토너먼트로 발전시키기 위해 2년 주기로 치를 계획이다. 그러나 월드피스킹컵의 해외담당 매니지먼트를 맡은 `펠레프로'의 소유주인 축구황제 펠레(브라질)는 "대회 주기는 확정된 게 아니며 내년에도 열릴 수 있다"면서 "상금과 참가팀 수준 등 대회가 규모와 질 면에서 세계최고인 만큼 빠른 시일 내에 FIFA의 승인이 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재현기자 jah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