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국가대표팀의 사령탑에 내정된 움베르투 코엘류(53.포르투갈) 감독은 13일 연합뉴스와의 단독 서면 인터뷰를 통해 한국팀을 맡게 된 소감과 각오를 밝혔다. 다음은 코엘류 감독과 서면 인터뷰 전문이다. --한국 대표팀을 맡게될 경우 소감은 ▲한국대표팀 감독을 맡는다는 것은 영광스런 일이다. --특별히 한국행을 결정하게 된 동기는 ▲무엇보다 한국팀의 잠재력, 프로적인 자세, 한국과 한국인에 대한 매력, 한국인의 축구에 대한 열정이 동인이 됐다. --한국축구에 대해 어떻게 알고 있나 ▲내가 한국 축구에 대해 알고 있는 것은 모두 월드컵을 통해서라고 할 수 있다.그 당시 한국팀의 모든 경기를 봤으며 지금 현재는 한국 선수와 대표팀에 대해 더많은 정보를 확보하고 있다. --본인이 생각하기에 선진축구는 어떤 것이며 이와 관련해 한국 축구가 나아갈 방향은 ▲한일월드컵 경기를 분석해보면 가장 눈에 띄는 선진축구의 특성은 신속한 역습, 개인기, 압박축구, 세트 플레이, 콤비네이션 플레이, 전술적인 유연성, 우수한 개인기다. 프로축구는 구조적, 기술적, 체력적, 정신적 측면 등 조직 면에 있어 많은 것을 요구한다. 세계 수준 축구의 정상에 머물러 있으려면 프로가 돼야한다. --개인적으로 4-4-2 포메이션을 좋아한다고 들었는데 히딩크의 쓰리백 시스템과 차이가 있다. 이런 전술상의 차이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현대 축구에서는 전술적으로 유연할 필요가 있다. 강한 팀을 만들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분석을 통해 선수들에게 맞는 최상의 전술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포르투갈 축구스타일이 한국에도 적합하다고 생각하는가 ▲중요한 것은 한국 축구의 스타일을 개발하고 포르투갈, 브라질, 독일 등 다른팀들의 강점을 접목시키는 것이라고 본다. --아는 한국 선수들이 있는가 ▲아직 개인적으로 만난 선수는 없지만 빠른 시일 내에 한국 선수들과 친하게 되길 바란다. --유럽에 진출한 한국 선수들에게 한 마디 한다면 ▲가장 어려운 부분은 적응하는 동안 자기 희생이 많이 요구된다는 점일 것이다. 축구를 할 때 어디에 있든지 축구를 하는 재미를 잃지 말아야 한다고 본다. --2006년 독일 월드컵까지 대표팀을 맡게 된다면 어느 정도의 성적을 목표로 삼겠는가 ▲한국 선수들과 한국 축구에 대해 더 잘 파악하고 경기마다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 --축구 외에 한국에 대해 알고 있는 것은 ▲30년전쯤 한국에 방문한 적이 있는데 그 후로 한국에는 많은 변화가 있었던 것 같다. 하지만 한국 사람들의 마음은 변함이 없는 것 같다. 충직성, 상대방을 존중해주는 마음, 높은 교육 수준 그리고 무엇보다 축구를 열렬히 사랑하는 것은 바뀌지 않았다고 본다. --한국에 가족을 데리고 올 생각인지 ▲가족으로는 프랑스출신 아내 로랑스와 현재 미국에서 대학 4학년에 재학 중인 큰 딸 마리나(22), 리스본에서 공부하고 있는 둘째 딸 조한나(16)가 있다. 한국으로 불러서 같이 살고 싶다. --히딩크 감독과 친분관계는 어느정도인가. 골프로 친분을 다졌다는 얘기도 들리는데 맞는가. 또 조만간 만나 한국 대표팀에 대한 조언을 들을 계획은 ▲히딩크 감독과 골프를 같이 친 적은 없지만 축구를 통해 서로 알게 됐다. 히딩크 감독이 한국 대표팀을 위해 이룩한 업적을 감안해 곧 만나서 얘기를 나눌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 (서울=연합뉴스) 심재훈기자 president2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