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리에는 포시즌 리조트가 두 개 있다.

한곳은 북쪽 지역의 라얀,또 한곳은 웅우라라이 공항에서 한국의 청담동이라는 누사두아 지역을 지나 15분 거리에 있는 짐바란 만.최고를 자랑하는 리조트가 누사두아 지역이 아니라서 실망할 틈도 없이 눈앞에 펼쳐지는 짐바란 포시즌 리조트에 매료된다.

바다와 마주한 높다란 언덕에 아주 큰 원주민 부락집단을 연상시키는 100여개의 집채들이 너무나 아름답기 때문.아니나 다를까 언덕이름이 '부킷 페르마이(Bukit permai)',즉 아름다운 언덕이다.

포시즌이 주는 배려와 안식의 절정은 바로 단독빌라룸이다.

여느 고급리조트처럼 4층(국교인 힌두교의 특성상 야자수 높이 이상의 건물은 짓지 못한다) 정도에 넓은 복도를 가진 타워형 건물이 아니라 독립빌라로 형성되어 완벽한 휴식과 사생활을 보장해준다.

단독빌라는 모두 147개.7개의 마을에 20여채씩 빌라형과 별장형으로 구분된다.

외부에서 보면 잘 정돈된 원주민 마을의 부락을 연상시키지만 그 내부를 살펴보면 자연과 더불어 가장 안락한 휴식을 즐기기에 부족함이 없을 최고의 시설이 구비되어 있다.

빌라형의 경우 소수의 게스트가 어느 누구에게도 구애받지 않고 그들만의 생활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수영장,다이닝룸,정원까지 갖춰져 있다.

가족단위 게스트는 여러 개의 룸과 다이닝룸,넓은 수영장이 구비된 별장형이 적합하다.

수영장을 중심으로 마주한 각각의 침실에는 오디오,비디오,네 대이상의 전화,개인 바와 냉장고,헤어드라이기,개인금고 등이 있어 조금의 불편함 없이 휴가를 만끽할 수 있다.

샤워시설만도 각방에 3개나 된다.

대나무 통으로 만든 자연샤워기에서 쏟아져 나오는 물줄기를 맞으며 샤워할 수 있는 야외 샤워시설,욕실 안 체리빛 마루 위에 아이보리 대리석의 로맨틱한 원형 욕조,그 안쪽 문을 열면 내부 샤워시설이 있다.

메이크업 겸용 세면대도 2개가 있어 굳이 서두를 필요도 없다.

더구나 하루 2회 하우스키핑서비스가 되고 벨 하나만 누르면 대기중인 담당 서비스맨이 언제든지 달려와 요구사항을 들어준다.

로비에서 바다쪽 가파른 계단을 내려가면 바로 메인 수영장이 나온다.

푸른 물빛과 출렁이는 물결 그리고 지평선과 하나 된 듯한 짐바란 해안의 절경은 흡사 바다에 온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수영장은 폭포로 연결된 2층식인데 아래층의 풀에는 나무들이 풀을 에워싸고 있어 자연폭포가 아닌가 하는 착각이 든다.

그밖에도 포시즌에는 완벽한 원 스톱 쇼핑이 가능한 고급 부티크,비즈니스 센터등을 부설로 갖추고 있다.

연인뿐만이 아니라 가족에게도 최고의 리조트로 손꼽히는 이유는 바로 아동을 위한 완벽한 프로그램이 있기 때문인데 12세 이하의 어린이는 무료투숙이 가능하고 키즈클럽에서는 우유,비디오게임 등이 무료로 제공되고 있다.

그 외에도 자전거,요리학교,체육관,에어로빅,20분 거리의 골프장,자쿠지,마사지,풀장,2개의 테니스코트와 테니스 레슨,보트세일링,수상스키,사우나,스파,윈드서핑,피트니스 센터 등 다양한 스포츠 시설이 준비되어 있다.

포시즌에서 빠질 수 없는 주요 서비스 아이템 중의 하나는 바로 스파.로비로 가는 길목,돌길의 왼쪽 계단 위에 자리한 스파빌라는 전통적인 발리가옥의 외경과는 달리 내부는 다소 화려하다.

스파 룸은 실내와 실외로 나뉜다.

실내는 기분 좋은 향과 함께 마사지를 받을 수 있는 침대,천장과 벽면 전체로부터 뿜어져 나오는 물줄기로 마사지를 할 수 있는 스위스 샤워 룸이 있고,작은 폭포처럼 떨어지는 샤워할 수 있는 공간과 장미,프란지빠니 꽃잎들이 띄워진 플라워 베스는 야외 스파 룸에서 가능하다.

목욕소금이나 천연 스크럽 재료로 온몸을 깨끗하게 문지른 뒤 수압마사지를 받는데 이 레인샤워 천장에 설치된 대나무 샤워기는 포시즌만의 자랑으로 전문가의 손길처럼 안마효과를 톡톡히 느낄 수 있다.

리조트 안에는 모두 4개의 레스토랑,2개의 바와 카페가 있는데 아시안 요리를 비롯 정통 인도네시아 요리,인터내셔널 요리가 모두 준비되어 있다.

게스트들의 아침을 책임지는 타만 완틸란(Taman Wantilan)은 절벽 위의 식당으로 이곳에서는 전통적인 인도네시안 스타일의 요리를 아침뷔페로 맛볼 수 있다.

저녁이 되면 이 절벽 위의 아슬아슬한 레스토랑은 분위기 있는 캔들 라이트 디너를 즐길 수 있는 최고의 로맨스트리움으로 변한다.

와룽 미에(Warung Mie)는 일본과 중국,베트남,태국,인도네시아와 같은 아시아의 전통적인 면요리 전문레스토랑이다.

메인 풀장 곁에 위치한 풀 테라스 카페(Pool Terrace Cafe)는 이탈리아식 음식을 가볍게 선보이는 곳으로 간간한 샐러드와 앙트레 샌드위치를 즐길 수가 있다.

판타이 짐바란(Pantai Jimbaran)은 해변 레스토랑.지중해풍의 해산물요리는 물론 오븐에서 나무로 구워내는 피자와 진한 생강향을 입혀 튀겨 나오는 참새우 요리를 맛볼 수 있다.

참새우는 보통의 새우보다는 크고 바닷가재보다는 작지만 속살이 부드럽고 촉촉한 것이 바닷가에서 즐기는 해산물 요리로 제격.

글=이선미(객원기자) / 여행문의=클럽 발리 미라지(02-7305-777),쿨 항공여행사(02-7788-111)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