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수 아마추어 `동네볼러'가 한국과 일본의 프로강자와 국가대표들을 누르고 시즌 `왕중왕'에 오르는 한국볼링 사상 최대 이변을 연출했다. 구력이 5년에 불과한 동호인 최종인(24.볼링공 기술사)은 5일 부산 남산볼링장에서 끝난 제4회 삼호코리안컵 한.일국제볼링대회 남자개인전 마스터스 결승에서 예선 1위로 올라온 프로선수 최영진(35.루키통상)을 203-182로 누르고 우승상금 2천만원을 거머쥐었다. 서울시 지역예선 2위로 본선에 오른 최종인은 예선 4위로 5명이 겨루는 마스터스 결선에 진출, 5위 송인석(프로.삼협교역)과 3위 김광욱(실업.광양시청)에 이어 `프로의 보루' 김영필(한독건설)마저 격파하며 결승에 오른뒤 대망의 꿈을 이뤄냈다. 올해 `한빛기남방송배'란 생활체육 동호인대회 개인전에서 2위에 오른 게 생애최고 성적이었던 최종인은 현재 안산에이스볼링장 프로샵에서 근무하는 직장인 볼러이며 내년 정식으로 프로 입문을 타진하겠다고 밝혔다. 경북 안동공고 출신으로 고교 졸업 후 볼링을 알았다는 최종인은 "하면 된다는자세와 집중력을 갖고 볼을 던진 게 주효했던 것 같다"며 "오늘 받은 돈은 볼링장식구와 그간 도움을 주신 분들을 위해 쓰겠다"고 말했다. 총상금 7천만원이 걸린 이번 대회는 한시즌을 결산하는 `챔피언결정전'으로, 올해부터 한국프로볼링협회가 아마추어에게도 문호를 개방했고 부산아시안게임에 출전한 국가대표 7명과 일본 프로투어 상위랭커 23명이 참가했다. (부산=연합뉴스) 김재현기자 jah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