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최강' 연세대가 제39회 전국대학농구연맹전에서 공동우승을 확보했다.

연세대는 28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결승리그 2차전에서 김동우(24점.9리바운드), 방성윤(12점.11리바운드) 등을 앞세워 중앙대를 82-74로 꺾었다.

연세대는 예선 상대(경희대, 성균관대)중 결승리그에 진출한 팀과의 예선 전적을 합산하는 대회 규정에 따라 4승을 기록했다.

연세대는 이어 열린 경희대-한양대간 경기에서 경희대가 85-81로 승리, 양팀이나란히 3승1패가 됨에 따라 29일 한양대와의 마지막 경기에서 패하더라도 4승1패로최소한 공동우승을 거머쥘 수 있게 되었다.

연세대는 2쿼터 막판 중앙대에 역전을 허용한 뒤 10점차까지 리드를 허용, 3쿼터 내내 끌려다니며 고전했다.

그러나 4쿼터 초반 중앙대가 골밑 불안과 슛 난조로 어려움을 겪는 사이 국가대표 방성윤이 골밑슛과 추가자유투를 성공시켜 61-60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중앙대 권철환과 윤병학, 차동일 등을 막지못해 경기종료 3분여를 남기고 재역전을 허용했던 연세대는 김동우가 외곽포와 덩크를 성공시키고 최승태, 전정규가 연속 3점포를 림에 꽂아 중앙대의 거센 추격을 뿌리쳤다.

경희대와 한양대는 4쿼터 막판까지 불을 뿜는 접전을 펼쳤으나 막판 박종천(19점.8리바운드)과 이동준(16점.3점슛 3개) 등이 뒷심을 발한 경희대가 한양대의 추격을 뿌리치고 기사회생했다.

한편 동국대는 문종호(21점), 이승현(18점), 김현중(18점) 등 주전들이 모두 두자릿수 득점을 올려 성균관대를 83-73으로 꺾었다.

◇28일 전적

연세대(4승) 82(22-16 17-18 23-20 20-20)74 중앙대(1승3패)
경희대(3승1패) 85(22-23 17-19 23-23 23-17) 한양대(3승1패)
동국대(1승3패) 83(26-13 21-27 19-19 11-22)73 성균관대(4패)

(서울=연합뉴스) 김상훈기자 meola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