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일간신문·방송 골프담당 기자들 모임인 한국골프라이터스협회는 2002년 남녀 우수상 수상자로 김대섭(21·성균관대)과 이미나(21·이동수패션)를 선정했다.

김대섭은 프로 데뷔연도인 올해 메이저 타이틀인 KPGA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하고 상금랭킹 2위에 오르는 등 발군의 기량을 과시했다.

이미나 역시 올해 여자프로골프에서 다승왕(3승) 상금왕 신인왕을 휩쓸었다.

한 선수가 3개 타이틀을 차지하기는 지난 96년 박세리 이후 처음이다.

협회는 또 40대 후반의 나이에도 올 시즌 하반기 3개 대회에서 2위를 차지한 최상호 프로(47·빠제로)에게 특별상을,골프구단을 창설해 한국 골프 발전에 이바지한 동마산업(주)의 고 이동수 회장에게 감사패를 수여하기로 했다.

시상식은 다음달 2일 오후 7시 서울 강남 삼원가든에서 열린다.

김경수 기자 ksm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