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포수 골든글러브를 6차례나 받은 '명포수' 김동수(34.SK) 등이 팀에서 버림받아 새로운 진로를 모색하게 됐다. 8개 구단은 25일 내년 시즌 재계약 대상선수인 보류선수 명단을 확정, 발표했다. 그러나 두산 13명을 비롯해 LG.롯데 각 11명, 삼성 9명, 기아.SK 각 7명, 한화2명 등은 보류선수 명단에서 빠져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이 됐다. 이중 올 해까지 9시즌을 채운 뒤 FA를 선언한 박경완(현대), 안경현(두산), 박정태, 강상수(이상 롯데) 등 4명을 뺀 나머지 선수들은 다른 팀에서 새 둥지를 찾지못하면 내년 시즌 뛸 수 없다. SK에서 퇴출된 김동수는 지난 90년 데뷔, LG와 2000년 이적한 삼성에서 주전포수로 활약하다 지난해 말 대형 트레이드때 SK로 옮겼지만 올 시즌 95경기에서 11홈런 등 타율 0.243에 32타점으로 기대에 못미치는 성적을 냈다. SK의 코치 제의를 거절한 김동수는 다른 팀에서 선수생활을 계속하기를 희망하고 있다. 또 기아는 지난 99년 해태 시절 8승을 올렸지만 올 해 부상과 부진속에 10경기에서 승패없이 1홀드에 그친 투수 곽채진을 퇴출시켰고 95년 OB시절 15승을 거뒀던투수 권명철(SK)과 박보현(두산), 유현승(LG) 등도 재계약 대상에서 제외됐다. 한편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오는 30일 보류선수 명단을 공시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