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일화가 울산 현대의 거센 추격을 뿌리치고 정규리그 2연패를 달성했다.

성남은 17일 포항 전용경기장에서 벌어진 2002삼성파브 K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이리네(2골.1도움)와 샤샤,김상식이 골세례를 퍼부으며 홈팀 포항을 4-1로 격파했다.

이로써 성남은 14승7무6패로 승점 49를 기록,유상철(4골)을 앞세워 부산 아이콘스를 4-2로 누르며 파죽의 8연승을 내달려온 울산(승점 47.13승8무6패)을 힘겹게 따돌리고 대망의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올해 슈퍼컵과 아디다스컵 조별리그에서 잇따라 우승한 성남은 이로써 올해 열린 K리그 3개 대회를 석권,99년 수원 삼성에 이어 사상 두번째로 시즌 전관왕의 금자탑을 쌓았다.

성남은 또한 아이콘스의 전신인 부산 대우(4회)를 제치고 팀 통산 최다인 5번째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해 국내 최고 명문구단으로 우뚝 섰다.

한편 울산의 이천수는 9어시스트로 김대의를 제치고 정규리그 도움왕에 올랐다.

장유택 기자 changy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