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민프로축구단의 명칭이 `대구 이글즈'로 확정됐다. 대구시민프로축구단은 13일 오전 대구상공회의소에서 이사회를 열고 최근 인터넷 등을 통해 공모한 명칭 응모작 가운데 15건을 놓고 최종 심의를 해 팀명을 대구이글즈(Eagles)로 확정했다. 프로축구단 관계자는 "이사회에서 `대구 FC', `대구 유나이티드', `대구 애플즈'등 다양한 명칭을 두고 논의를 한 결과 시민구단의 특성을 감안해 대구시의 시조인독수리를 팀 명칭에 넣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사회는 또 이날 단장도 선임할 계획이었으나 앞으로 좀 더 시간을 두고 물색해 보자는 의견에 따라 단장 선임을 연기했다. 프로축구단은 감독과 명칭이 결정됨에 따라 올해 말까지 시민주 공모를 통해 160억원의 자금을 확보하고 선수단 구성을 완료한 뒤 내년부터 K리그에 본격적으로 참가할 계획이다. 한편 대구시민프로축구단은 최근 한국프로축구연맹에 연맹 가입비 40억원을 포함한 소요예산 내역과 앞으로 팀 운영비 213억5천만원을 내용으로 하는 창단승인 신청서를 제출했다. (대구=연합뉴스) 임상현기자 shl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