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골잔치를 벌이며 제33회 아시아청소년(20세이하)축구대회 4강에 올랐다.

박성화 감독이 이끄는 한국청소년대표팀은 26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알아라비클럽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8강전에서 '킬러' 김동현이 2골을 뽑는 등 6명이 골퍼레이드를 펼치며 인도를 7-0으로 크게 이겼다.

한국은 이로써 4년만의 정상 복귀에 한발짝 다가섰고, 내년 아랍에미리트연합(UAE)에서 열리는 세계청소년선수권 출전 티켓도 확보했다.

한국은 30일 사우디아라비아-중국전 승자와 결승 티켓을 다툰다.

그 동안 한국을 괴롭혔던 극심한 골가뭄이 단번에 해갈된 경기였다.

한국은 김동현과 정조국을 투톱으로 세우고 최성국과 이종민을 각각 좌우 미드필드에 배치하는 등 공격일변도의 진용을 짰다.

전반 조급한 플레이로 7분께 날린 김동현의 슛 등 여러차례 맞은 결정적인 슈팅찬스를 무산시키고 오히려 상대의 기습적인 역공을 허용하기도 하던 한국은 후반들어 플레이메이커 김수형을 투입, 대량 득점의 물꼬를 텄다.

김수형이 허리에서 빠른 템포로 공격을 주도한 한국은 후반 2분 이종민이 허리에서 문전으로 길게 띄워준 것을 김동현이 골지역에서 솟구치며 헤딩슛했고 볼은 GK쿠마르의 손을 맞고 골네트를 출렁이면서 골잔치의 시작을 알렸다.

한국은 2분 뒤 페널티지역 오른쪽 외곽에서 얻은 프리킥을 권집이 왼발로 감아찬 게 그라운드를 맞고 골문으로 그대로 빨려들어갔다.

득점포에 불이 붙은 한국은 이어 9분께 김수형이 왼쪽에서 찬 코너킥을 상대 수비수가 머리로 걷어낸 것을 달려들던 조성윤이 아크 부근에서 오른발 강슛,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한국은 이후 추격의지를 완전히 상실한 인도의 골문을 마음껏 유린하며 11분 정조국 , 31분 김수형, 37분 김동현, 38분 최성국이 소나기골을 퍼부으며 낙승을 이끌었다.

김동현은 이 대회 4호 골을 기록, 확실한 골게터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한편 앞서 열린 경기에서 일본은 UAE를 3-0으로 꺾고 4강에 선착했다.

(도하<카타르>=연합뉴스) 박재천기자 jc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