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최강의 복식조 김동문(삼성전기)-나경민(대교눈높이)조가 아시안게임 2연패를 이룩했다. 김동문-나경민조는 13일 강서체육관에서 벌어진 배드민턴 혼합복식 결승에서 태국의 수디소디-통통캄조를 2-0(11-4 11-0)으로 가볍게 제압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김-나조는 98년 방콕대회에 이어 2연패를 달성했고 한국은 86년 서울 대회부터 혼합복식 5연패의 위업을 이룩했다. 태국의 수디소디-통통캄은 이번 대회에서 예상을 뒤엎고 결승까지 진출한 돌풍의 주역이었지만 김동문-나경민의 적수가 되지는 못했다. 김동문의 강력한 스매싱과 나경민의 민첩한 네트플레이가 절묘한 조화를 이룬한국은 1세트를 11-4로 따낸 뒤 2세트에서는 11-0 퍼펙트 게임을 연출하며 불과 15분여만에 승부를 마감했다. 한국 배드민턴은 지난 9일 남자단체전에 이어 혼합복식마저 석권해 이미 이번대회 목표를 달성한 가운데 남자단식과 남자복식, 여자복식에서 추가 메달을 노리게됐다. 특별취재단= (부산=연합뉴스) shoeles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