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취재단= 한국 사격이 6일 본격적인 금메달 사냥에 나섰으나 은메달 3개를 추가하는데 그쳤다.

한국은 6일 창원종합사격장에서 벌어진 남자 25m 속사권총 본선에 이상학(KT),강형철.이영훈(이상 한체대)이 출전해 합계 1천747점으로 중국(1천757점)에 이어 은메달을 획득했다.

한국은 여자 10m 러닝타깃 본선에도 박정연.김득남(이상 상무), 김문선(부산시청)이 나서 합계 1천107점으로 세계 신기록을 작성한 중국(1천141점)에 이어 2위에그쳤다.

또 여자 50m 소총 3자세도 단체전에 김정미(인천남구청), 공현아(경기도청), 이선민(청원군청)이 출전해 합계 1천742점을 쐈으나 세계 타이기록을 작성한 중국(1천754점)에 밀려 은메달에 머물렀다.

한국의 이상학은 이날 오후 벌어지는 남자 25m 속사권총 결선에 2위(586점)로 진출해 각각 1위와 3위에 자리한 리우궈후이(중국), 강창식(북한)과 금메달을 놓고 다툰다.

(창원=연합뉴스) oakchu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