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한이 남자 기계체조에서 금빛 합창을 했다. 한국은 4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 기계체조 남자 종목별 결승에서 김동화(울산중구청)와 김승일(영광고)이 각각 링과 마루운동에서 정상에 오르고 북한의 김현일도 안마에서 우승해 남북이 금메달 3개를 합작하는 쾌거를 이뤘다. 맨 먼저 금맥을 캔 것은 한국의 막내 김승일. 올해 처음 태극마크를 단 신예 김승일은 이날 첫 종목인 마루운동에서 고난도의연기를 펼치며 9.525점으로 1위에 올라 2위 조정철(9.45점 북한)에 앞서며 금메달을획득해 서막을 열었다. 김승일은 마지막 착지때 약간의 실수가 있었지만 스타트점수(감점없이 받을 수있는 최대점수)에서 만점인 10점을 구성해 다른 선수들보다 보통 0.2점 정도를 따고들어간 것이 우승의 원동력이 됐다. 이어진 안마에서는 북한의 `제2의 배길수' 김현일이 다른 선수들을 압도하는 힘있는 연기를 구사하며 9.75점을 획득해 중국의 텅하이빈과 공동 금메달을 따내 기세를 이어갔다. 김현일도 연기도중 다리가 약간 구부러지는 실수를 해 관중들의 탄식을 자아냈지만 다양하면서도 스케일이 큰 연기를 구사한 면에서 점수를 얻어 공동우승을 이끌어낼 수 있었다. 이날 `코리아 독무대'의 대미를 장식한 선수는 한국의 최고참 김동화(울산 중구청). 이날 남자 마지막 종목인 링에 나선 김동화는 십자버티기와 스왈로우(몸펴 수평버티기) 등 고난도의 기술들을 흔들림 없이 구사하며 9.8점을 받아 같은 점수를 받은 중국 황쉬와 함께 공동 금메달을 획득했다. 자신의 국제대회 출전 사상 첫 금메달을 획득한 김동화는 "그동안 고생한 부모님께 영광을 돌리고 더욱이 친구인 북한 김현일과 함께 우승해 기쁘다"고 말했고 북한 김현일은 "장군님이 주신 담력으로 힘껏 싸웠다"고 소감을 말했다. 한편 이날 체육관을 찾은 북측 여성응원단원 20여명과 부산시민서포터스들은 남북의 선수들이 거푸 번갈아가며 금메달을 따내자 `통일' `조국' 등 구호를 주고 받으며 화합의 분위기를 만들어냈다. (부산=연합뉴스) jhch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