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우즈(미국)가 세계 최정상급 선수 64명만 출전한 '별들의 전쟁'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아메리칸익스프레스챔피언십(총상금 500만달러)에서 3년만에 정상에 복귀하며 '골프 황제'의 위용을 유감없이 과시했다.

우즈는 23일(한국시간) 아일랜드 토마스타운의 마운트줄리엣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5개, 보기 1개로 6언더파 66타를 쳐 합계 25언더파 263타로 레티프 구센(남아공. 264타)의 거센 추격을 1타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이로써 지난 99년 이 대회 챔피언에 올랐던 우즈는 이로써 3년만에 패권을 되찾았으며 특히 WGC 시리즈 대회에 12차례 출전해 6차례나 우승, 큰 경기에 강한 면모를 새삼 확인했다.

우즈는 또 지난 6월 US오픈 제패 이후 4개월만에 승수를 추가, 올 시즌 PGA 통산 5승을 따냈으며 생애 통산 34번째 우승컵을 안았다.

우승 상금 100만달러를 보탠 우즈는 시즌 상금 649만6천25달러로 99년과 2000년에 이어 통산 3번째로 시즌 상금 600만달러를 넘어서는 위업을 달성했다.

3일 내내 선두를 달린 끝에 5타차 단독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우즈는 첫 홀(파4) 버디에 이어 4번(파4), 5번홀(파5) 연속 버디로 추격자들을 멀찌감치 따돌리며 우승 가도를 질주했다.

10번홀(파5)에서 두번째샷을 핀 2m에 붙이는 환상샷으로 이 대회 첫 이글을 뽑아낸 우즈는 14번홀(파3)에서도 버디를 추가, 손쉽게 우승컵을 거머쥐는 듯 했다.

그러나 지난해 US오픈 챔피언 구센이 16번홀까지 무려 8타를 줄이며 맹추격으로 벌이더니 17번홀(파5)에서 이글을 잡아내며 우즈와 1타차로 따라붙자 갤러리들이 술렁이기 시작했다.

하지만 입안에 든 먹잇감을 놓칠 우즈가 아니었다.

구센이 이글 퍼트를 성공시키고 18번홀 티박스로 향하던 순간 17번홀 티샷을 날린 우즈는 두번째샷을 러프에 빠트렸지만 세번째샷을 홀 전방 3m에 떨군 뒤 침착하게 버디 퍼트를 집어넣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2타차 리드를 안은 우즈는 18번홀에서 갤러리들의 소란 때문에 그린을 놓친데 이어 1.3m짜리 파퍼트마저 실패하며 이 대회 유일한 보기를 범했지만 무난히 정상에 올랐다.

구센은 이글 1개, 버디 9개와 보기 1개를 묶어 10언더파 62타의 맹타를 휘둘렀으나 마지막홀 버디 퍼트가 빗나가면서 아쉬운 2위에 머물렀다.

비제이 싱(피지)이 7타를 줄여 합계 21언더파 267타로 3위를 차지했고 나란히 6언더파 66타로 대회를 마감한 데이비드 톰스(미국)와 제리 켈리(미국)가 합계 20언더파 268타로 공동4위에 랭크됐다.

우즈와 챔피언조에서 동반 플레이를 펼친 스콧 맥커런(미국)이 5언더파 67타를 치며 합계 19언더파 269타로 5위에 올랐고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는 10언더파 62타로 선전, 합계 18언더파 270타로 전날 공동23위에서 단독7위로 수직 상승했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 미국 선수들이 상위권을 휩쓸어 다음주 열리는 미국-유럽 대항전 라이더컵을 자신감을 갖고 치를 수 있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