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축구대표팀(23세이하) 감독이 부산아시안게임(9.29~10.14)이 끝날 때까지 무보수로 감독직을 맡은 것으로 밝혀졌다. 박항서 감독은 9일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협회와 연봉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해 이번 아시안게임을 마칠때까지 정식계약을 미루기로 했다"며 "그때까지는 무보수로 일하기로 협회와 합의했다"고 말했다. 당초 대한축구협회는 지난달 6일 기술위원회를 연 뒤 박항서 감독에게 2004년 올림픽때까지 23세 이하 대표팀을 맡기기로 했다고 밝혔었다. 박항서 감독은 "당초 협회가 제안한 연봉은 내가 요구한 액수와 격차가 너무 컸으며 추후 대안을 제시했지만 그것도 이견차를 좁히지 못해 아시안게임까지 무보수로 맡은 뒤 다시 논의하자고 협회에 제안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박항서 감독은 또 지난 7일 남북통일축구경기에서 거스 히딩크 전 대표팀 감독의 벤치착석을 둘러싸고 불거진 문제에 대해 "히딩크 감독을 존경하는 마음에는 변함이 없다. 하지만 벤치에 앉는 문제는 나와 전혀 협의되지 않았다"며 협회의 일방적인 행정에 대해 불만을 표시했다. (파주=연합뉴스) 박재천.조준형 기자 jhc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