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프로축구의 최강을 가리는 2002-2003 챔피언스리그의 본선 진출 32개팀이 모두 가려졌다.

29일(이하 한국시간) 유럽전역에서 열린 챔피언스리그 예선 3라운드 2차전에서 FC 바르셀로나(스페인), AC 밀란(이탈리아) 등 9개팀이 본선 진출 티켓을 따내 전날 본선행을 확정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 등 7개팀과 시드를 배정받은 16개팀 등 모두 32개팀이 본선 조별리그를 펼치게 됐다.

1차전에서 3-0으로 승리했던 바르셀로나는 이날 후반 23분 가이스카 멘디에타의 페널티킥으로 레지아 바르샤바(폴란드)를 1-0으로 물리쳐 2승으로 본선에 합류했다.

이탈리아대표팀 스트라이커 필리포 인차기가 1골을 기록한 AC 밀란은 슬로반 리베레츠(체코)에 1-2로 패해 1승1패가 됐지만 원정경기 다득점 우선 규정에 따라 본선에 힘겹게 합류했다.

이 밖에 로젠보리(노르웨이), 로코모티프 모스크바(러시아), 디나모 키예프(우크라이나), 뉴캐슬(잉글랜드), 오세르(프랑스)도 예선을 통과했다.

하지만 스코틀랜드의 명문클럽 글래스고 셀틱스는 원정경기에서 FC 바젤(스위스)에 0-2로 완패, 본선 티켓을 내주었다.

본선에 오른 32개팀은 30일 모로코의 몬테 카를로에서 8개조로 나누는 조추첨을 한다.

(런던 AP.AFP=연합뉴스) ct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