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바이에른 뮌헨(독일),인터 밀란(이탈리아) 등 유럽프로축구 명문클럽들이 나란히 2002~2003 챔피언스리그 본선에 진출했다.

지난 15일(이하 한국시간) 예선 3라운드 1차전에서 헝가리의 무명클럽 절러에게르세그TE에 일격을 당해 탈락 위기에 몰렸던 맨체스터는 28일 올드 트레포드에서 다시 맞붙은 2차전에서 골세례를 퍼부으며 5-0으로 승리,골득실에 앞서 본선 티켓을 따냈다.

2001년 챔피언 바이에른 뮌헨도 파르티잔 베오그라드(유고)를 3-1로 누르고 2연승,무난히 본선에 올랐다.

호나우두가 빠진 인터 밀란도 전반 31분과 44분 디 비아조와 알바로 레코바의 연속골에 힘입어 스포르팅 리스본(포르투갈)을 2-0으로 물리치고 1승1무로 본선에 합류했다.

이밖에 송종국이 뛰는 페예노르트 로테르담(네덜란드)도 페네르바제(터키)를 2-0으로 제압했다.

장유택 기자 changy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