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명보(33.포항 스틸러스)의 미국 프로축구(MLS) 로스앤젤레스 갤럭시 입단 윤곽이 드러났다.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이후 LA 갤럭시로부터 스카우트 표적이 돼 온 홍명보는늦어도 이달 말 LA 현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갤럭시 입단계약서에 공식 서명할 계획이다.

갤럭시는 이를 위해 덕 해밀턴 부회장 겸 단장 등 3명이 다음 주 한국을 방문,구체적인 입단절차를 마무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해밀턴 단장은 "계약이 이뤄지지않아 내용을 공개할 수 없지만 영입작업이 거의끝나가고 있는 것은 사실이며 곧 한국을 방문하길 희망한다"고 말하고 "그동안 추진해 온 선수 2명중 1명과 계약할 것이며 타결될 경우 LA에서 이를 발표할 것"이라고밝혀 홍명보와의 계약이 물밑에서 상당부분 마무리됐음을 암시했다.

그는 또 공식 발표시점을 묻는 질문에 "이달 말이면 (관련기사를) 쓸 수 있을것"이라고 덧붙였다.

홍명보는 지난 14일 서울 하얏트호텔에서 열린 2002 푸마 올스타 전야제에서 9월 아시안게임 국가대표로 선발되더라도 뛰고 싶지않다며 후배들을 위한 국가대표은퇴의사를 재확인, 올 시즌을 끝으로 국내 리그를 접고 미국에 진출하고 싶다고 밝혔었다.

한편 96년 미 프로축구리그 원년 멤버로 출범, '94미국월드컵 결승전이 치러진패서디나구장을 홈 그라운드로 하고 있는 갤럭시는 MLS 챔피언결정전에서 세너제이어스퀘이커스에 패해 준우승에 오른 명문클럽으로 2001년 1월 1월 북중미클럽선수권대회인 CONCACAF챔피언스컵과 10월 US오픈컵에서 우승하기도 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용윤 특파원 yykim@yonhapnews.net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