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호(29.텍사스 레인저스)가 6전7기를 노린다.

시즌 3승 이후 6번 연속 승수 사냥에 실패했던 박찬호가 8월2일(이하 한국시간)오전 9시5분 알링턴볼파크에서 열리는 미국프로야구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 7번째 4승 도전을 한다.

보스턴은 31일 오전 현재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2위에 올라있는 강팀으로 올시즌들어 기복이 심한 투구 내용을 보이고 있는 박찬호에게는 버거운 상대다.

뿐만 아니라 이날 맞대결을 펼칠 상대 선발도 올해 10승3패에 방어율 3.77을 기록중인 `기교파의 대가' 존 버킷(38)이어서 이번 4승 도전 전망도 밝은 편이 아니다.

승수 추가에 가장 불안한 요소는 역시 박찬호 자신이다.

전반기 내내 저조했던 박찬호는 후반기들어 3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 이하)를 하다가 지난 28일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와의 경기에서 5이닝동안 5실점해 다시 부진의 기미를 보이고 있다.

홈경기에 약한 박찬호로서는 아메리칸리그 팀 타율 3위(0.280)에 오를 정도의 막강한 방망이를 가졌고 원정경기에 유난히 강한 보스턴이 부담스러울 수 밖에 없다.

또 보스턴에는 한국산 `킹(KING)' 방망이를 사용하는 `거포' 매니 라미레스(타율 0.325, 홈런 17)가 버티고 있어 박찬호가 한국산 방망이의 위력에 눌려 7번째 4승 사냥에 실패할 수도 있다.

최대한 실점을 줄이면서 아메리칸리그 팀 홈런 2위인 팀 타선의 도움을 받아야하지만 보스턴의 선발 버킷 역시 만만치 않은 투수다.

버킷은 직구 구속이 시속 140㎞도 안되지만 정교한 컨트롤로 홈런과 볼넷을 좀처럼 내주지 않아 공략하기 쉽지 않다.

박찬호가 붉은 색 티셔츠를 입고 자신을 응원하러 올 예정인 텍사스 지역의 교민과 유학생 200여명을 실망시키지 않고 승수 추가에 성공할 수 있을지 다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상원기자 leesa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