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민(22)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2부투어인퓨처스투어에서 처음으로 정상에 올랐다.

강지민은 29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시러큐스 에리빌리지의 더링크스코스(파71)에서 열린 M&T뱅크로레토 퓨처스골프클래식(총상금 8만달러)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4언더파 67타를 쳐 최종합계 12언더파 201타로 로레나 오초아(멕시코)를 1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지난 7월 애리조나주립대학을 휴학하고 프로에 뛰어든 강지민은 이로써 프로 데뷔전을 우승으로 장식하며 상금 8천400달러를 받았다.

강지민은 "첫 프로대회여서 줄곧 긴장됐다"면서 "우승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소감을 밝혔다.

99년 US여자아마추어골프선수권에서 도로시 델라신(미국)에 이어 준우승하며 이름을 알린 강지민은 미국대학골프(NCAA)에서 우승 2회, 준우승 2회를 포함, 톱10에만 10차례 들었던 기대주다.

메이저대회인 나비스코챔피언십 한차례, US여자오픈에 세차례 아마추어 자격으로 출전하기도 했다.

박지은, 펄신 등을 배출한 골프 명문 애리조나주립대학에 4년 장학생으로 재학중인 강지민은 다음 달 퀄리파잉스쿨을 통해 LPGA 1부 투어에 진출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기자 lesli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