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언킹' 이동국(포항 스틸러스)과 `비운의 스타' 신병호(전남 드래곤즈)가 나란히 3경기 연속골을 몰아치며 `토종 골잡이'의 자존심을 드높였다. 이동국은 27일 포항전용구장에서 벌어진 2002삼성파브 K-리그 부천 SK와의 홈경기에서 0-1로 뒤지던 후반 시작하자마자 환상적인 발리슛으로 동점골을 작렬, 팀의 2-1 역전승에 앞장섰다. 이동국은 코난이 오른쪽에서 올려준 볼을 페널티지역 왼쪽 모서리에서 오른발로 직접 때려 골문 오른쪽 옆 그물에 꽂았다. 이로써 3경기 연속 골맛을 본 이동국은 4골을 기록, 후반 10분 역전골을 잡아낸 코난 등과 함께 득점 공동선두를 이뤘다. 부천의 말리 출신 신입 용병 다보는 전반 4분 최문식의 전진패스를 페널티지역내 정면에서 오른발 선제골로 연결, 잠시 득점 단독선두에 나섰으나 팀이 이동국과 코난의 연속골로 패해 빛이 바랬다. 정규리그 개막 전 울산 현대에서 이적한 신병호도 올림픽대표팀에서 한솥밥을 먹은 이동국에게 뒤질 세라 통렬한 헤딩슛으로 3경기 연속골을 장식하며 3골로 득점경쟁에 가세했다. 신병호는 전북 현대에 0-1로 끌려가던 후반 2분 박종우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살짝 띄워준 볼을 문전 쇄도하며 머리로 받아넣어 전남의 2-1 역전승을 이끌었다. 전남 주영호는 후반 41분 역시 박종우의 도움으로 역전골을 뽑아 98년 프로 입문 후 97경기 만에 첫 골을 기록했다. 포항과 전남은 나란히 3승3무1패로 승점 12를 기록, 개막 후 6경기 연속 무패가도를 달리던 전북을 3위로 끌어내리며 선두그룹을 이뤘다. 홈에서 대전 시티즌과 `탈꼴찌' 싸움을 펼친 부산 아이콘스는 전반 마니치와 우성용이 1골씩을 합작한 뒤 `히딩크호의 황태자' 송종국이 페널티킥으로 쐐기골을 넣어 3-0 완승을 거뒀다. 마니치는 4골로 득점 공동선두를 지켰고 장신 스트라이커 우성용은 3골로 득점레이스를 안갯속으로 몰아넣었다. 부산은 2승1무4패(승점 7)로 바닥권에서 벗어났고 첫 승에 목마른 대전은 4무3패로 깊은 수렁에 빠져들었다. (서울=연합뉴스) 김재현기자 jah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