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재응(26.뉴욕 메츠)이 한국 선수로는 7번째로메이저리그 무대에 데뷔했다. 서재응은 빅리그로 승격된 22일(한국시간) 신시내티 시너지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신시내티 레즈와의 원정 경기에서 0-9로 크게 뒤진 8회말 등판, 1이닝동안삼진 1개를 뽑고 사사구 없이 무안타 무실점으로 막았다. 임시 선발 요원 마이크 박시크가 마이너리그로 내려가면서 엔트리에 오른 서재응은 이날 경기가 1-9로 끝나 승패와는 관계가 없었지만 깔끔하게 신고식을 마쳤다. 팀의 3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서재응은 첫 타자 후안 카스트로를 3루 땅볼로 잡았고 라울 곤살레스를 중견수 플라이로 처리한 뒤 브래디 클라크를 풀카운트접전 끝에 헛스윙 삼진으로 잠재우며 삼자 범퇴로 이닝을 마무리했다. 이로써 서재응은 94년 박찬호(LA 다저스)와 98년 조진호(보스턴 레드삭스), 99년 김병현(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2000년 이상훈, 지난해 김선우(이상 보스턴),올해 봉중근(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 이어 역대 7번째 한국인 메이저리거로 이름을올렸다. 인하대 재학중이던 지난 97년말 메츠 유니폼을 입은 서재응은 우완 정통파 투수로 시속 150㎞에 육박하는 직구와 슬라이더와 체인지업 등 위력적인 변화구도 갖춰일찌감치 기대주로 지목됐었다. 하지만 지난 99년 팔꿈치를 다쳐 두 시즌 가까이 마운드에 오르지 못하는 시련을 겪었다. 그러나 서재응은 지난 시즌 마이너리그의 올스타전인 퓨처스 게임에서 선발 투수를 맡는 등 재기에 성공했고 올시즌 마이너리그에서 꾸준한 활약을 보인 끝에 빅리그 진입의 꿈을 이루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이정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