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이 숙적 현대를 잡고 하루 만에 단독선두자리를 탈환했다. 삼성생명은 22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뉴국민은행배 2002여자프로농구 여름리그현대와의 경기에서 김계령(28점.7리바운드)의 폭발적인 골밑슛을 앞세워 현대를 81-76으로 꺾었다. 이로써 삼성생명은 7승3패를 기록하며 현대(6승3패)에 선두 자리를 내준지 하루만에 단독 선두 자리를 되찾았다. 삼성생명은 김계령의 골밑슛과 미들슛이 초반부터 활발하게 터지면서 줄곧 10점차 내외의 리드를 지켰다. 또 3쿼터부터는 김계령이 잠시 주춤한 사이 이번에는 이미선(19점.4어시스트)과변연하(14점)가 득점포를 가동시키면서 단 한 차례도 리드를 내주지 않았다. 삼성생명은 경기 종료 1분을 남기고 상대 샌포드가 자유투와 골밑슛을 잇따라성공시켜 77-72로 쫓아오자 곧바로 박선영이 파울로 얻은 자유투 2개를 모두 넣으면서 사실상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현대는 김계령과 엥휴즌 등을 앞세운 상대의 높이에서 밀린데다 밀착 마크에 막혀 좀처럼 공격의 활로를 뚫지 못하자 3점슛을 남발, 21개 가운데 단 6개만을 성공시켰을 뿐이다. 또 샌포드도 4쿼터에서만 혼자 15점을 올리며 분전했지만 자유투 12개 가운데 5만을 집어넣는 부진을 보였다. (서울=연합뉴스) 이봉석기자 anfour@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