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명보(포항 스틸러스)가 2002프로축구 올스타전 팬투표에서 1위를 달리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지난 15일부터 K-리그 인터넷 사이트와 10개구단 홈페이지 등을 통해 실시하고 있는 올스타 투표에 21일까지 모두 9만5천6백78명이 참가했으며 홍명보가 7만8천93표를 받아 1위를 달리고 있다고 발표했다.

2002한·일월드컵축구에서 4강신화를 이룬 한국대표팀의 주장이었던 홍명보는 정규리그에서도 세계 정상급 플레이를 펼치며 팀을 이끌고 있어 많은 팬으로부터 지지를 받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히딩크 사단의 터프가이 김남일(전남 드래곤즈)은 부상으로 국내 프로경기에 출전하지 못하고 있는데도 7만5천7백67표로 2위를 달리고 있고 '꾀돌이' 이영표(안양 LG)는 6만9천39표로 뒤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

월드컵 멤버가 아닌 선수 가운데 이임생(부천, 5만7천282표)이 8위에 올랐으며 고종수(수원, 4만8천136표)도 14위에 랭크됐다.

포지션별로는 홍명보(수비),김남일(미드필더) 외에 이운재(수원·6만3천926표)가 골키퍼 부문,이천수(울산·5만6천740표)가 공격수 부문에서 각각 선두를 달리고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