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이 신세계를 꺾고 단독 선두에 나섰고 우리은행은 연장 접전 끝에 승리를 거둬 국민은행을 7연패로 내몰았다. 삼성생명은 19일 마산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뉴국민은행배 2002여자프로농구 여름리그 신세계와의 경기에서 분업농구의 위력을 앞세워 88-76으로 승리했다. 변연하는 팀 최다 득점인 26점을 올리며 공격을 주도했고 더블 포스트 스미스(12점.11리바운드)와 김계령(16점.8리바운드)은 골밑을 확실히 장악했다. 이미선(14점.6리바운드.6어시스트)과 박정은(16점)도 공수에서 고른 활약을 펼쳤다. 이로써 6승2패가 된 삼성생명은 현대(5승2패)를 밀어내고 단독 선수에 올라섰고신세계는 2연승을 달리다 패배를 당해 우리은행(4승3패)과 공동 3위가 됐다. 1라운드에서 완패를 당해 설욕을 노리는 삼성생명은 경기 초반부터 변연하와 이미선(14점.6리바운드.6어시스트)의 외곽슛을 앞세워 신세계를 거세게 몰아붙여 1쿼터를 23-18로 리드한 채 마쳤다. 이에 맞선 신세계도 2쿼터에서 이언주, 윤미연, 양정옥 트리오가 3점슛을 나란히 2개씩 성공시켜 49-46으로 전세를 역전시켰다. 그러나 경기 내내 접전이 점쳐지던 양팀의 경기는 예상보다 일찍 승부가 갈렸다. 3쿼터 후반 57-57로 동점을 만든 삼성생명은 변연하와 스미스의 자유투를 엮어3점차로 경기를 다시 뒤집은 뒤 변연하와 김계령의 연속 득점으로 점수를 66-59, 7점차로 벌렸다. 4쿼터에서도 삼성생명은 박정은과 김계령이 각각 4득점하는 등 주전들이 고르게득점포를 가동시켜 손쉽게 1차전의 패배를 설욕했다. 정선민(18점.9어시스트)과 마리아(21점.15리바운드)가 분전한 신세계는 마지막쿼터에서 정선민이 날린 슛 6개 가운데 단 2개만 성공시키는 난조를 보여 무릎을 꿇었다. 한편 앞서 열린 경기에서 우리은행은 2m의 장신 용병 알렉산드라(29점.12리바운드)의 골밑 공격을 앞세워 연장 승부 끝에 국민은행을 79-76으로 물리쳤다. 이로써 우리은행은 여름리그 들어 두 차례의 연장전에서 모두 패했던 악몽을 떨쳐버리고 선두권 진입을 향한 교두보를 마련한 반면 국민은행은 개막 후 7연패의 늪에 빠졌다. 1쿼터를 제외하고 줄곧 리드를 지키던 우리은행은 4쿼터 막판 국민은행의 플레이메이커인 김지윤(18점.6어시스트)이 분투하면서 고전했다. 국민은행은 종료 2분여를 남기고 김지윤의 연속골과 김은경의 사이드슛 등으로65-65 동점을 만드는데 성공했고 이어 이연화의 고의 파울로 얻은 자유투 2개를 김지윤이 모두 성공시켜 69-67로 경기를 뒤집었다. 하지만 다시 반격에 나선 우리은행은 알렉산드라가 손쉽게 골밑슛을 성공시키면서 다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우리은행은 연장전에서 이전까지 5득점에 그쳤던 홍현희가 자유투 4개를 모두성공시키고 골밑 우위를 앞세워 상대의 골밑 돌파를 막으면서 힘겹게 1승을 추가했다. 4쿼터 막판 무리한 골밑돌파로 득점 기회를 날리고 연장전을 맞은 국민은행은더이상 승부를 뒤집을 힘을 잃은 채 깊은 연패 늪에 빠졌다. (마산=연합뉴스) 이봉석기자 anfour@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