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 2002 삼성파브 K-리그에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전북 현대와 성남 일화가 21일 오후 7시 전주 월드컵경기장에서 한 판 대결을 벌인다.

전북 현대는 현재 1위(승점 8,2승2무)에 올라 있는 다크호스.

전북은 홈그라운드의 이점이 있는데다 선수들이 4경기를 하면서 한 번도 패하지 않은 자신감이 큰 무기다.

미드필드에서의 조직력을 중시하는 조윤환 감독 스타일에 맞춰 짧은 패스를 주고 받으며 상대 진영을 야금야금 조여가다 브라질 대표 출신의 에드밀손과 박성배 전경준 등 스트라이커들이 마무리를 하는 게 특징이다.

전북은 수비도 비교적 안정돼 0점대 방어율(4경기 3실점)을 자랑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 경기에서는 수비의 핵 호제리우가 경고 누적(3회)으로 출전하지 못해 수비라인에 문제가 노출될 수도 있다.

반면 지난해 정규리그 우승팀 성남 일화는 이번 시즌에도 변함없이 막강한 전력을 과시하며 3위(승점 7,2승1무1패)를 달려 2년 연속 정상의 꿈을 키워가고 있다.

성남은 샤샤와 김대의 등 최전방 공격수와 지난해 최우수 선수인 미드필더 신태용이 주도하는 공격력이 막강하다.

그러나 성남은 4경기에서 7골을 내줄 정도로 수비가 약하다.

장유택 기자 changy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