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오후 수원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울산 현대와 수원 삼성의 경기에서 울산 현영민(오른쪽)과 수원 최성용이 치열한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수원=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