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를 월드컵 4강에 올려놓은 거스 히딩크 감독이 네덜란드 프로축구 PSV에인트호벤 지휘봉을 잡았다. 히딩크 감독은 8일(한국시간) 네덜란드의 명문구단인 에인트호벤과 2년계약을 맺어 12년만에 클럽 지휘봉을 다시 잡게 됐다고 축구전문 웹사이트 사커리지(www.SoccerAge.com)가 보도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제기자 sungj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