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호(29.텍사스 레인저스)가 전반기 마지막 선발 등판에서 에이스의 자존심 회복에 나선다. 박찬호는 오는 6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9시5분 텍사스의 알링턴볼파크에서 열리는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홈경기에 선발등판, 시즌 4승에 다시 한번 도전한다. 지난 1일 휴스턴전이 비로 연기되면서 등판일정이 하루 늦춰졌던 박찬호는 볼티모어전을 끝으로 올스타 휴식기(9∼11일)에 들어간다. 박찬호는 부상과 부진속에 힘겹게 보낸 전반기를 마감하는 이번 경기에서 호투해야 구겨진 에이스의 자존심을 조금이나마 회복할 수 있고 후반기에도 상승세를 이어가며 본격 승수사냥에 나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박찬호는 지난 달 29일 휴스턴전에서 패전의 멍에를 썼지만 올 시즌 들어 가장많은 이닝(7⅔이닝)과 투구수(122개)를 소화해내 어느 정도 자신감을 찾았고 볼끝도점점 살아나고 있어 승수 추가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 다행히 현재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3위에 랭크된 볼티모어는 3할대 타자가 단1명도 없고 상대하기 껄끄러운 좌타자가 적다는 점도 박찬호의 마음을 가볍게 한다. 다만 박찬호는 볼티모어와 한번도 공식경기를 해본 적이 없지만 지난 해 시범경기에서 4이닝 동안 11안타를 두들겨 맞으며 9점을 빼앗겼고 `살아있는 전설' 칼 립켄 주니어에게 지난 해 올스타전에서 홈런을 헌납했던 악연이 있다. 타자 중에는 결정적인 한방에 강한 중심타자 토니 바티스타가 경계대상 1호. 2000년 시즌 41개의 홈런을 때렸을 만큼 장타력을 뽐내는 바티스타는 올 시즌에도 18홈런을 기록하고 있고 시즌 타율 0.273의 정교한 타격까지 겸비했다. 또 스위치히터인 브라이언 로버츠(타율 0.245)와 하위타선의 좌타자 크리스 싱글톤(타율 0.241), 우타자 마티 코르도바(0.264)도 마음을 놓을 수 없다. 박찬호가 선발 맞대결할 우완 제이슨 존슨(29)은 지난 97년 피츠버그 유니폼을입고 빅리그에 데뷔한 6년차 투수. 지난 해 10승이 생애 최고기록인 존슨은 올 시즌 9경기 선발등판에서 3승5패에방어율 3.74에 그친 제5선발이어서 방망이가 살아나고 있는 팀 타선의 지원을 받는다면 박찬호의 승수 달성은 어렵지 않아 보인다. 전반기 마지막 등판하는 박찬호가 호투로 유종의 미를 거둘 지 주목된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