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르크의 전사들도 태극전사 만큼이나 잘 싸웠다. 지난 1954년 이후 48년만에 월드컵축구대회 본선에 진출한 터키는 29일 대구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의 3-4위전에서 3-2로 승리해 이 대회 돌풍의 주역으로서 한국과 나란히 일군 4강신화가 우연이 아니었음을 증명했다. 준결승에서 패한 양팀 모두 동기의식을 상실, 다소 맥빠진 경기가 예상됐지만터키는 놀랄만한 강공작전으로 경기 초반부터 한국의 골문을 두드리기 시작하더니전반에만 3골을 쏟아 넣으며 일진일퇴의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펼쳤다. 이날 터키는 최전방에 슈퀴르와 만시즈를 내세운 가운데 좌우 날개의 위협적인측면돌파를 통한 빠른 역습과 정교한 패스플레이를 바탕으로 공격축구의 정수를 선보였다. 특히 전반을 3-1로 앞선 가운데 후반 들어 한국이 만회를 위해 파상공세로 나서는데도 공세의 고삐를 조금도 늦추지 않은 그들의 공격본능은 `투르크의 전사'라는칭호가 조금도 아깝지 않아 보였다. 이번 대회에서 유럽축구의 변방으로 분류됐던 터키가 펼친 깜짝 선전은 전세계축구팬들을 매료시키기에 충분했다. 조별리그 첫 판에서 브라질에 석패한 뒤 힘겹게 2라운드에 올라선 터키는 16강전과 8강전에서 돌풍의 주역이던 홈팀 일본과 세네갈을 상대로 피말리는 승부끝에단 1골로 승부를 가리는 근성을 보여줬다. 또한 브라질과 리턴매치로 치러진 준결승에서도 비록 호나우두의 한 방을 막지못해 무너졌지만 세계 최강의 공격력을 자랑하는 브라질을 상대하면서도 수비에 치중하는 대신 화끈한 공격력을 선보여 찬사를 받았다. 한동안 지리적으로나 축구실력에서나 유럽의 비주류에 그쳤던 터키는 이번 대회에서의 선전을 통해 강한 압박과 조직력으로 설명되는 세계축구의 새 주류를 선도할팀으로 급부상했다. 비록 터키는 이탈리아에서 활약중인 하칸 슈퀴르를 제외하고는 국제무대에 널리알려진 스타가 없지만 미드필더들의 뛰어난 스피드와 체력에 바탕한 강한 압박능력과 화끈한 공격축구를 앞세워 선전을 펼쳤다. 또 멤버 중 5명이 몸담고 있는 갈라타사라이를 비롯해 탄탄한 자국 리그에서 한솥밥을 먹으며 기량을 닦은 이들이 보여준 강한 조직력과 7경기에서 경고 19차례,퇴장 2회를 기록한데서 보여주는 터프한 경기 스타일로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강호들이 즐비한 서유럽은 물론이고 체코, 유고등이 버틴 동유럽과 스웨덴, 노르웨이 등 북유럽이 꾸준히 세계축구를 리드하는 동안 찬밥신세에 머물렀던 터키의반란은 이미 지난 90년대 후반부터 예고됐던 일. 96년 유럽선수권대회(유로 1996)에서 본선에 오르며 두각을 나타낸 터키는 2000년 유럽축구연맹(UEFA)컵에서 갈라타사라이가 프리미어리그의 명문 아스날을 누르고정상에 서며 세계를 발칵 뒤집어 놓았다. 이어 한달 뒤 열린 유로 2000에서 8강에 오르며 유럽 축구의 새로운 강자로 명실상부하게 자리매김한 터키는 최고 무대인 월드컵 본선에서도 인상깊은 경기를 펼쳐 세계 축구의 새로운 강자로 이름을 올리기에 이르렀다. 자국의 축구 역사상 최고의 업적을 이뤄낸 터키는 이번 대회를 계기로 자연스럽게 세대 교체에도 성공해 미래는 더욱 밝을 전망이다. `간판 스타'인 슈퀴르(31)가 부진했지만 하칸 샤슈(26)가 그의 공백을 훌륭히메우며 급성장했고 일한 만시즈(27)도 빠른 몸놀림과 뛰어난 골감각으로 스타 반열에 올라섰다. 또한 일디라이 바슈튀르크(24)와 엠레 벨로졸루(22) 등도 미드필드에서 탄탄한기량을 발휘하며 터키 축구의 미래를 짊어질 기둥으로 성장했다는 평가다. (대구=연합뉴스) jhc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