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여성들이 한국축구 국가대표팀 선수 가운데 꼽은 신랑감 "0순위"는 포르투갈전의 결승골 주인공인 박지성으로 나타났다.

29일 인터넷 결혼정보업체 미스앤미스터즈넷(www.missnmrs.net)이 미혼여성 1백84명을 대상으로 지난 25~28일 실시한 인터넷 설문조사 결과 박지성이 47표를 얻어 25.5%의 지지율로 결혼하고 싶은 선수 1위에 올랐다.

박지성에 이어 "히딩크의 황태자" 송종국이 33표로 2위를 차지했으며 이미 결혼을 한 황선홍(27표)과 안정환(25표)이 나란히 3,4위를 차지해 인기를 반영했다.

최근 주가를 올리고 있는 "터프 가이" 김남일은 16표로 5위에 랭크됐다.

박지성은 또 연애상대에 대한 설문조사에서도 37표를 얻어 송종국과 공동1위를 차지했고 차두리가 23표로 미혼여성들이 선호하는 남자친구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브라질의 세계 랭킹 1위 복귀가 확실시되고 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성적에 따라 현재 아르헨티나와 함께 공동 2위에 머무르고 있는 브라질이 월드컵 직후 랭킹 산정에서 1위로 등극하고 결승토너먼트 진출에 실패한 현 랭킹1위 프랑스는 수위 자리를 내줄 것으로 예상된다고 29일 밝혔다.

FIFA/코카콜라 세계 랭킹은 월드컵이 끝난 직후인 다음달 3일 발표될 예정이다.

현재 랭킹은 지난 5월15일 발표된 것이다.

아시아팀중 처음으로 4강 신화를 창조해낸 한국은 현 랭킹 40위에서 일약 15~20위권까지 수직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2002한.일월드컵 올스타에 선발된 브라질의 왼쪽 윙백 호베르투 카를루스가 결승 상대인 독일 팀에 대해 "우리와 대적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 만족하라"며 특유의 독설을 늘어놨다.

29일 축구전문 사이트 원풋볼닷컴(www.onefootball.com)에 따르면 카를루스는 "우리는 지구촌 최고의 선수들로만 구성돼 있다.

독일은 결승에 올라와 이런 우리 팀과 싸울 수 있도록 허락받았다는 사실 자체에 만족할 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카를루스는 "독일의 어떤 선수도 우리가 5번째 월드컵을 가져가는 데 장애물이 되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미리 기자 mi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