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축구연맹(UEFA)이 그라운드에 주심을 2명 두는 획기적인 실험을 실시할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끌고 있다. 게르하르트 아이그너 UEFA 사무총장은 26일(이하 한국시간) UEFA 공식 웹사이트와의 인터뷰에서 "주심을 2명 둔다면 심판들이 덜 피로해지고 더 가깝게 선수들의행위를 관찰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며 "특히 오프사이드 판정과 같은 미묘한 상황에서도 향상된 판단력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럽축구계의 이같은 실험은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에서 심판의 애매한 판정에대한 논란이 잇따라 불거진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UEFA는 이에 따라 이르면 올 시즌부터 유럽 각 프로리그에서 비중이 다소 떨어지는 경기에 2명의 주심을 두는 실험을 실시해볼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방안은 필드하키처럼 그라운드를 반쪽으로 나눠 2명의 주심이 각각 반반씩나눠 경기운영을 관장하는 방식이다. 아이그너 사무총장은 "불행하게도 지금까지는 심판을 2명 두는 방안에 대해 한번도 진지하게 실험이 이뤄진 적이 없었다"며 "카메라와 슬로모션 영상장치를 도입하기 이전에 인적자원을 한번 더 신뢰하는 방안을 강구해보는 것이 옳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