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취재단 = 한국의 월드컵 16강진출의 갈림길이 될 포르투갈전에서 주심을 맡는 앙헬 산체스(45.아르헨티나)씨는 올 해 은퇴하는 베테랑 국제심판이다. 방사선(X-레이) 촬영기사인 산체스씨는 94년 심판생활을 시작해 96년 12월 아르헨티나-유고슬라비아전을 통해 국가대표팀간 경기(A매치)에 데뷔했다. 축구가 취미인 산체스씨는 주로 남미지역의 A매치에서 심판 경력을 쌓았는데 지난해 코파아메리카대회와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남미지역 예선에 다수 출장했고 '99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때는 일본-나이지리아간의 결승전을 진행하기도 했다. 부심으로 나서는 알리 알 트라이피(42.사우디아라비아)씨와 페렌크 체켈리(36.헝가리)씨는 나란히 98년부터 판관으로 활약하고 있다. A매치 진행은 알 트라이피씨가 지난해 우즈베키스탄-대만전에 처음 등장이었던 반면 체켈리씨는 98년 덴마크-웨일즈전 이후 계속 해 왔다. 항공사 직원인 알 트라이피씨는 2002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에서 무난한 경기진행을 도와 본선에도 동행했고 체켈리씨는 지난해 한국과 일본이 공동으로 개최한 컨페더레이션스컵대회에서도 심판을 맡았다. (서울=연합뉴스) sungj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