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특급' 박찬호(29.텍사스 레인저스)가 삭발투혼으로 시즌 3승에 다시 도전한다.

박찬호는 오는 13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9시5분 알링턴볼파크에서 열리는 미국프로야구 신시내티 레즈와의 홈경기에 선발등판한다.

지난 8일 애틀랜타전에서 1⅓이닝을 던지며 9실점하는 최악의 투구로 코칭스태프를 실망시켰던 박찬호는 이제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

올 시즌 부상과 거듭된 부진으로 현지 언론의 비난을 샀던 박찬호가 이번 경기에서도 에이스다운 면모를 보여주지 못한다면 올 시즌 승수 사냥은 물론 마운드의선발로테이션에서 밀려날 가능성마저 배제할 수 없다.

박찬호는 이런 위기감을 의식한 듯 최근 머리를 짧게 자르고 새롭게 결의를 다졌다.

박찬호의 삭발은 LA 다저스에서 활약하던 지난 99년 8월 19일과 2000년 7월 15일에 이어 이번이 3번째다.

당시 극심한 슬럼프에 빠졌던 박찬호가 삭발 이후 연승행진을 하는 등 좋은 성적을 거뒀던 전례에 비춰본다면 이번 삭발도 부진 탈출의 전환점이 되기를 팬들은바라고 있다.

하지만 박찬호가 상대해야 할 신시내티는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선두를 달리고있는 강팀이다.

뚜렷하게 돋보이는 강타자는 없지만 3할대 타율의 좌타자 션 케이시와 애덤 던이 중심타선에 버티고 있고 11홈런을 기록중인 후안 앤카니시온도 경계대상이다.

다만 선발 맞대결을 펼칠 우완 크리스 리츠머(25)가 메이저리그 2년 통산 10승에 그친 신예여서 다소 위안이 된다.

리츠머는 올 시즌 3승(3패)에 방어율 2.92를 기록하는 안정감있는 투구를 보여주고 있지만 경험이 많은 투수는 아니다.

최근 부진의 원인을 부상 후유증보다 심리적인 문제로 돌리며 심기일전한 박찬호가 삭발 효과를 보며 본격 승수 사냥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