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를 꺾고 16강 진출의 불씨를 살린 잉글랜드가 나이지리아를 제물로 16강을 확정지을 참이다.

12일 오사카월드컵경기장에서 나이지리아와 조별리그 F조 마지막 경기를 갖는 잉글랜드는 이날 승리하면 무조건 결선 토너먼트 티켓을 차지한다.

현재 1승1무로 승점 4인 잉글랜드가 나이지리아에 이기면 승점 7이 돼 스웨덴-아르헨티나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조2위가 확정된다.

하지만 이 경기에서 지거나 비기면 잉글랜드도 안심할 수 없기 때문에 필승의 각오로 나서야 한다.

이미 2패로 탈락한 나이지리아에 비해 잉글랜드의 전력이 한수 위라지만 나이지리아가 쉽사리 물러날 리가 없어 섣부른 예단은 금물이다.

스벤 고란 에릭손 잉글랜드 감독은 "이 경기만 뛰고 집에 갈 생각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특히 잉글랜드 선수들은 프리미어리그에서 뛰고 있는 누앙쿼 카누(아스날)와 셀레스틴 바바야로(첼시), 더비카운티에서 뛰었던 타리보 웨스트 등의 실력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더욱 경계심을 늦추지 않고 있다.

잉글랜드는 아르헨티나와의 경기에서 승리를 이끄는 등 시간이 갈수록 위력적인 플레이를 보여주고 있는 데이비드 베컴과 마이클 오언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리오 퍼디낸드를 중심으로 한 포백 수비도 차츰 안정감을 찾고있는 것도 희망적이다.

다만 신예 미드필더 오언 하그리브스, 공격수 에밀 헤스키가 아르헨티나와의 경기에서 다친 점이 걸린다.

에릭손 감독은 부상이 더 심한 하그리브스의 자리에 발빠른 트레보 싱클레어 또는 키어런 다이어를 내세울 계획이고, 투톱 자리에는 오언의 파트너로 헤스키와 테디 셰링엄 중 누구를 먼저 내보낼 지 고민 중이다.

3패를 안고 올림픽 챔피언의 자존심을 구긴 채 고향으로 갈 수 없다는 나이지리아는 "아르헨티나, 잉글랜드를 상대로 싸우는 게 아니다. 우리 자신과의 싸움을 하고 있다"며 전의를 불태우고 있다.

뛰어난 체격과 스피드를 무기로 파상 공격에 능한 나이지리아는 카누의 몸상태가 아직 완전히 회복되지 않은 것이 걱정이다.

잉글랜드와 마찬가지로 '4-4-2' 진용을 짠 나이지리아는 줄리어스 아가호와와 바르톨로뮤 오그베체를 투톱에 세우고 노련한 게임메이커 오거스틴 오코차와 카누가 뒤를 받칠 전망이다.

'94미국대회와 '98프랑스대회에 이어 이번이 3번째 월드컵 출전인 오코차는 이날 경기를 월드컵 은퇴 무대로 선언, 각오가 남다르다.

▲예상 선발 라인업

=잉글랜드= =나이지리아=
┌──────────────────┬──────────────────┐
│ A 콜 │ │
│ (브리지) 바셀 │ 소디에 요보 │
│ (J 콜) │ │
├─┐ 셰링엄 │ ┌─┤
│ │퍼디낸드 (헤스키)│오그베체 │ │
│시│ 싱클레어 │ 카누 웨스트 │쇼│
│ │ (다이어) │ (이케디아) │룬│
│ │ 스콜스 │ │무│
│먼│캠블 오언 │ │ │
│ │ │아가호와 오코차 오코롱쿼 │ │
├─┘ │ └─┤
│ 베컴 │ │
│ 밀스 │ 라왈 바바야로 │
│ │ │
└──────────────────┴──────────────────┘

(오사카=연합뉴스) lesli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