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오후 3시30분 덴마크와 운명의 일전을 벌이는 프랑스 선수들이 경기 당일 날씨가 푹푹 찌기를 기원해 눈길을 끌고 있다. 대부분의 유럽 선수들이 섭씨 30도가 넘는 무더위 속 낮 경기를 두려워 하고 있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프랑스 선수들이 이같이 폭염을 바라는 이유는 상대인 북구의 덴마크 선수들이 높은 기온에 더 취약하다고 판단한데다 팀내에 더위에 적응된 아프리카 출신 선수들이 꽤 많기 때문. 가나 출신의 주장 마르셀 드사이(첼시)는 "기온이 많이 올라갔으면 좋겠다. 그러면 덴마크 선수들이 맥을 못출 것"이라고 말했다. 세네갈 출신의 파트리크 비에라(아스날)와 자이르에서 태어난 클로드 마켈렐르(레알마드리도)도 날씨가 더워지기를 은근히 바라면서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장 마르셀 페레 팀 주치의는 "덴마크가 낮 경기로 치러졌던 지난 6일 세네갈전에서 후반들어 급격한 체력소진을 드러냈다"고 말했다. 실제로 덴마크의 노장 수비수 레네 헨릭센(파나티나이코스)은 세네갈전 직후 "이런 더위 속에서는 정상적인 경기를 할 수 없다"고 불평하기도 했다. 프랑스 코칭스태프는 선수들을 더위에 적응시키기 위해 오후 4시를 훈련시간으로 정해 마지막 담금질을 했다. 프랑스 선수들은 지난 98년 월드컵 조별리그에서도 같은 조에 속한 덴마크를 낮 경기에서 2-1로 제압했던 기억을 되살리며 자신감을 북돋고 있다. 선수들은 "우리는 그 경기에선 지네딘 지단(레알마드리드)이 출장 제재로 나오지 못한 상황에서도 라우드럽 형제가 버티고 있던 덴마크를 이겼다"며 "지금은 훨씬 상황이 유리하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oakchu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